유기인증 ‘쌀 스낵’ 중국시장 본격 진출
유기인증 ‘쌀 스낵’ 중국시장 본격 진출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8.11.07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121개 ‘영유아용품 전문점’에 입점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중국 최초로 유기인증을 획득한 쌀 스낵이 중국 시장에 본격적으로 수출하게 됐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지난 5일 전남 나주시에 소재한 ㈜청담은에서 ‘미래클 K-Food 쌀 스낵 대중국 수출 기념식’을 열었다.

이날 수출 기념식을 개최한 쌀 스낵 제품은 한국산 쌀 가공식품 최초로 중국 유기인증을 획득한 ‘레인보우 볼’ 제품 5종을 비롯해 칩과 소프트바 등 총 14종의 제품이다.

2000만 원 상당의 725박스가 수출되며 우리 쌀의 새로운 시장개척과 농가소득제고를 위한 성공사례라고 할 수 있다.

aT에서는 작년에 수출 농식품 현지화 지원 사업을 통해 전남 곡성산 유기농 쌀과 레인보우 볼 영유아 쌀 스낵 5개 제품에 대해 쌀 제품으로는 최초로 중국 유기인증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 후 미래클 K-Food 프로젝트 지원 대상 품목으로 선정해 중국 상하이 소재 영유아식품 전문 바이어인 장화국제무역유한공사와 매칭해 중국 수출이 성사됐다.

이번에 수출되는 쌀 스낵은 중국의 대표적인 소비시장인 강소성, 절강성 내 121개 영유아용품 전문점에 14개 품목이 한꺼번에 입점돼 각 매장별로 신규입점 이벤트를 진행하며, 중국 대표 온라인 쇼핑몰인 타오바오(淘宝)와 연계해 배너광고, 온라인 생방송, 검색어 노출서비스 등을 진행된다.

더불어 육아전문 위챗(Wechat) 기업계정을 통해 홍보를 진행함으로서 본격적인 중국 영유아시장 공략에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