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일하는 방식 변화로 ‘워라밸’ 실천
농진청, 일하는 방식 변화로 ‘워라밸’ 실천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8.12.11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간업무회의·확대간부회의 등 효율 높여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생산적인 회의 문화 조성과 근무 여건 개선을 위해 매주 ‘월요일’에 개최하던 ‘주간업무회의’를 ‘금요일’로 변경한 뒤 업무 효율이 크게 높아졌다고 밝혔다.

주간업무회의는 지난 4월 13일부터 금요일로 앞당겨 운영했는데 11월말까지 8개월 동안 주말에 초과 근무를 한 직원 비율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5.3%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회의 담당자의 주말 근무 비율은 3분의 1가량(28.5%) 크게 줄어 직원들의 ‘워라밸(일과 가정이 조화로운 삶)’ 정착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직원들도 금요일 회의 후 새로운 한 주를 계획할 수 있어 전반적으로 업무 효율성이 높아진 것 같다고 평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매달 열리는 확대 간부 회의도 기존의 틀을 벗어나 생산적인 방식을 도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핵심 현안 발표와 토론, 해결 방안을 함께 고민하고 미리 회의 자료를 공유해 보고하는 시간을 줄이는 등 업무 효율을 높일 수 있는 회의 방식 도입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같은 회의 방식 개선은 회의 준비 및 관련 업무에 대한 부담으로 담당 직원의 주말 출근이 불가피한 상황이 잦은데다가 각 기관에서 부서, 과 단위 회의로 이어지는 동안 휴식이 보장되지 않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혁신적인 시도였다.

최동순 농진청 기획조정관은 “지금의 회의 방식이 집중해서 일하고, 제대로 쉴 수 있는 생산적인 조직 문화 정착을 이끌 것”이라며 “일하는 방식의 혁신으로 ‘일과 가정이 균형을 이룬 삶’이 정착해 의미 있는 성과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부 혁신을 적극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