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감귤 품종 ‘국산화 시대’ 열어
농진청, 감귤 품종 ‘국산화 시대’ 열어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8.12.17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윈터프린스·미니향·하례조생’ 등 보급
2025년까지 국산 자급률 50% 이상 목표
윈터프린스
윈터프린스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정부가 경쟁력을 갖춘 국산 ‘감귤’ 신품종을 본격 보급해 국산품종 비율을 높여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외국품종에 의존하던 감귤 품종을 우리 품종으로 바꾸고자 노력한 결과, ‘윈터프린스’를 필두로 ‘미니향’, ‘하례조생’ 등 감귤의 국산품종 시대를 열었다고 밝혔다.

11월 하순부터 수확되는 ‘윈터프린스’는 연말 감귤 수요를 고려해 만든 품종으로 내년부터 농가로 묘목이 본격 보급된다.

당도는 12브릭스 내외로 달콤하고 과즙이 많으며 식감이 부드럽다. 껍질 벗기기가 쉬워 먹기 편하고 기존 품종과 다른 달콤함에서 오는 풍미를 느낄 수 있어 앞으로 매우 유망한 품종이다.

11월 중순부터 수확하는 ‘미니향’은 크기가 30∼40g 정도로 현재 재배되고 있는 감귤 품종(노지감귤 평균 80g, 만감류 250g) 중 가장 작은 편에 속한다.

최근 소비트렌드를 반영한 작은 과일로 당도는 15브릭스 이상으로 매우 높은 편이다. 관상용으로도 가치가 있어 ‘따먹는 관상용 감귤’이라는 콘셉으로 이용 분야가 확대될 수 있는 품종이다.

11월 중순에 수확하는 ‘하례조생’은 노지감귤의 품질 수준을 한 단계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신맛이 적고 당도(10.7브릭스)가 높아 일찍 출하가 가능해 농가에서 인기를 끌며 최근 묘목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최영훈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감귤연구소장은 “현재 7%정도의 국산 감귤 종자의 자급률을 2025년에는 50% 이상으로 높여 최근 이슈가 되는 외국산 품종의 로열티 문제에 적극 대응하고, 감귤산업의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올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