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곡물 생산량 ‘455만 톤’ 추정…2년 연속 하락
북한 곡물 생산량 ‘455만 톤’ 추정…2년 연속 하락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8.12.19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대비 3.4%↓ 이상기후·병충해 발생 등이 원인
농진청, ‘2018년도 북한 곡물생산량’ 추정 발표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북한의 올해 곡물 생산량이 455만 톤인 것으로 추정됐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올해 북한 지역의 기상과 병충해 발생 및 비료수급 상황, 국내외 연구기관의 작황자료와 위성영상분석 결과 등을 종합 분석해 ‘2018년도 북한의 곡물생산량’을 추정 발표했다.

북한 곡물 생산량
북한 곡물 생산량

이번에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 한 해 동안 북한에서 생산된 곡물은 총 455만 톤으로 지난해 471만 톤에 비해 약 16만 톤(약 3.4%) 가량 줄어든 것으로 추정했다.

작물별 생산량은 쌀이 220만 톤으로 가장 많았고, 옥수수 150만 톤, 감자류 54만 톤, 보리류 15만 톤, 콩류 및 기타 잡곡 16만 톤 등이었다.

북한의 쌀 생산량은 작년 대비 1만 톤(0.5%) 소폭 증가했는데 그 이유로는 7∼8월에 수량 상승요인인 높은 일사량과 수량 감소요인인 평년을 상회하는 고온이 복합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옥수수는 작년 대비 17만 톤(10%)의 큰 폭 감소가 추정되는데 이는 개화기(7월) 및 등숙기(8월)의 고온과 가뭄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서류(감자)는 작년 대비 1만 톤(2%) 증가한 것으로 추정되며, 이는 봄철 재배 시 적정한 기후 조건으로 생산량이 증가한 반면 여름철 재배는 감자가 굵어지는 시기(7월 하순∼8월 상순)에 고온과 가뭄으로 인해 생산량이 감소됐을 것으로 분석됐다.

두류는 7월 중순부터 8월 중순사이의 폭염으로 작년 대비 1만 톤(7%)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무엇보다 북한지역 7월 하순부터 8월까지의 평균 최고기온은 30.4℃로 작년 및 최근 5년 평균보다 각각 3℃, 2.4℃ 높았으며, 7월의 가뭄과 8월말의 태풍이 곡물 생산량에 영향을 줬을 것으로 예상된다.

권택윤 농진청 국제협력기술과 과장은 “작물 생육기간 동안 여름철의 가뭄과 평년을 상회하는 고온으로 인해 곡물 생산량이 작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추정됐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