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개호 장관 “방역 과도하게 더욱 촘촘히 대응해야”
이개호 장관 “방역 과도하게 더욱 촘촘히 대응해야”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9.01.31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산농가 백신접종·소독 제대로 안하면 강력한 처벌받아
방역당국, 구제역 확산 막기 위해 총력 태세 들어가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은 구제역 차단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은 구제역 차단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방역당국은 구제역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 태세에 들어갔다. 특히 축산 농가가 백신을 접종하지 않거나 소독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이 확인될 경우 법에 따라 축산업 허가취소 등 강경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31일 대책회의를 열고 더 이상 구제역이 확산되지 않도록 철저한 방역을 당부했다.

이 장관은 이 자리에서 “위기 경보 단계가 경계로 격상됨에 따라 더 강화된 방역조치를 차질 없이 진행”하라고 지시하며, “특히 엄중한 비상상황임을 인식하고 방역은 다소 과도하다 싶을 정도로 더욱 촘촘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 장관은 특히 “구제역이 발생한 안성시와 인접 6개 시·군 및 경기, 충남, 충북에서 추진 중인 구제역 긴급 백신접종의 신속하고 철저한 이행”하라며 “축산 농가가 백신을 접종하지 않거나 소독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이 확인될 경우 법에 따라 과태료 부과 등 조치를 취하고, 향후 축산업 허가취소, 정책사업 지원 제한 및 살처분보상금 감액 확대 등 방안도 검토”하라고 지시를 내렸다.

이 장관은 이어 “전국의 축산농장, 도축장·사료공장 등 축산시설, 방역차량 등에 대해서는 각 지자체와 축협의 자체 보유차량 및 군 제독차량 등을 총동원해 공동 방제에 힘쓸 것”이라며 “관계기관 합동 소독실태 점검과 전국 축산 농가를 대상으로 한 홍보 강화하고, 축산단체와 협회에서도 농가 소독과 축산관계자 해외여행 자제 등 방역에 적극 참여하는 등 민관합동 방역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구제역 역학조사 과정에서 안성 금광면 젖소 농장과 양성면 한우 농장과 관련 있는 천안·아산·보령지역 축산 농장이 56곳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32곳은 사료 운반 차량이 다녀간 농가이며 가축 운반 차량 5곳, 사육 컨설팅 업체 차량 15곳, 수의사 등 진료 차량 2곳, 기타 2곳으로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