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제빵용 조숙성 우수 유전자원 선발
농진청, 제빵용 조숙성 우수 유전자원 선발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9.02.08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전자원 데이터 바탕 우리밀 품종 개발 나서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농업유전자원센터가 보유하고 있는 밀 유전자원의 제빵 관련 유전자에 대한 대규모 평가와 농업형질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제빵용 조숙성 우수 유전자원을 선발했다.

지난 2017년 기준 우리나라 1인당 연간 밀 소비량은 32.4kg으로 쌀에 이어 두 번째로 소비량이 많은 곡물이다.

최근 안전한 먹거리에 관심을 갖는 소비자들이 많아지면서 우리밀 선호도도 꾸준히 늘고 있지만 국내 밀 자급률은 1.7%로, 제과·제빵시장 요구를 충족할 수 있는 제빵용 우리밀 품종 육성과 보급이 시급한 실정이다.

논문 게재.
논문 게재.

농진청은 보존하고 있는 밀 유전자원 4190점 중 제빵 특성과 관련 있는 Glu-1 유전자를 평가해 수치(점수)화 했다. 이렇게 평가한 밀 제빵 능력을 바탕으로 모두 42자원을 선발했다.

선발한 밀 유전자원들은 제빵 특성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익는 속도도 빨라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제빵 능력 점수는 자료화해 농업유전자원 서비스시스템(http://genebank.rda.go.kr)에 공개해 누구나 볼 수 있도록 했다.

우수자원은 제빵용 우리밀을 개발하는 재료로 활용할 수 있으며, 품질 좋은 우리밀을 시장에 신속하게 공급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해 8월 SCI 저널인 Genetic Resources and Crop revolution 65호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