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영농철 농업용수공급 상황관리 나서
농식품부, 영농철 농업용수공급 상황관리 나서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9.03.13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리시설 보수·보강 등 다양한 대책 마련 추진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정부가 영농철을 대비해 농업용수공급 상황관리에 만전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봄철 본격적인 영농기에 앞서 용수공급 상황을 철저히 관리해 물 걱정 없이 영농기를 맞이할 수 있도록 다양한 대책을 마련해 추진키로 했다.

올해 전국 저수율(88%)은 평년(75%)의 118%로 상당히 높고 지역별로도 고른 편(평년 대비: 인천 107%~경남 122%)이어서, 모내기철(5~6월) 물 부족 우려는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농식품부는 영농기 강우상황 변화에 민감한 도서, 들녘 말단부 등 물 부족 우려지역을 중심으로 용수공급 상황을 철저히 관리해 영농기 물 걱정 없는 영농을 지원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우선 수리시설 보수·보강 등을 위해 인위적으로 저수율을 낮춘 27개 저수지는 본답초기(6월말)까지 양수저류 등을 통해 875만 2000톤을 추가 확보해 영농에 지장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또 지자체를 통해 도서, 들녘 말단부 등 과거 물 부족을 겪은 지역을 파악해 저수지 확장, 양수저류 시설 설치 등 해당 지역에서 계획 중인 용수확보대책을 3월중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한발대비용수개발사업비 일부를 사전 배정해 필요시살수차 운영 등 보다 적극적으로 선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농식품부에서는 수리시설 파손, 농기계 고장 등으로 인해 농업인이 영농불편 및 장애를 겪는 일도 최소화 할 계획이다.

우선 범정부 차원의 국가안전대진단과 연계해 전국의 농업용 저수지 전체(1만 7289개소)에 대한 안전점검을 내달 19일까지 실시하고, 안전에 취약한 시설은 즉각 보수·보강할 방침이다.

여기에 지자체에서 보유하고 있는 지하수 공공관정 3만4000공과 양수기 3만 3000대, 송수호스 4000㎞ 등 가뭄 대책용 시설·장비를 4월말까지 일제 점검 및 정비·보수해 가뭄 발생 시 즉각 가동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더불어 농업인들이 영농기에 농기계를 불편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주요 농기계 제조업체가 참여하는 ‘전국 농기계 순회수리봉사’도 3월말까지 진행하게 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올해 이례적으로 저수율이 높고 향후 강우전망도 평년 수준은 예상되는 만큼 사전준비를 보다 철저히 해 영농기 물 부족 걱정을 덜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