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녘중앙회·옵저버 기상관측장비 협업···미래 정밀농업 첫삽
들녘중앙회·옵저버 기상관측장비 협업···미래 정밀농업 첫삽
  • 박현욱 기자
  • 승인 2019.03.15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옵저버, 들녘중앙회에 기상관측장비 3천대 공급
국내 최초 농업용 기상 빅데이터 집적·가치 창출
농민 교육지원 앱 개발 병행 농업 미래지형 선도
기상관측기기 설치를 통한 농업용 기상 빅데이터 집적과 가치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기상관측기기 설치를 통한 농업용 기상 빅데이터 집적과 가치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팜인사이트=박현욱 기자] 쌀 농민단체인 한국들녘경영체중앙연합회와 기상전문기업 옵저버가 미래영농모델 대안을 찾기 위해 중지를 모았다. 최첨단 기상 장비를 활용하고 빅데이터를 구축한다는 측면에서 미래 농업을 향한 첫 단추가 될 것으로 전망돼 주목된다.

(사)한국들녘경영체중앙연합회(회장 김원석/이하 들녘중앙회)와 기상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옵저버는 지난 11일 들녘중앙회 대회의실에서 ‘기상관측기기 설치를 통한 농업용 기상 빅데이터 집적과 가치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3,000대의 초정밀 기상관측장비를 공급하기로 했다.

이날 양사는 사물 인터넷(IoT) 통합 플랫폼기반 정밀 기상정보서비스 구축을 통해 ▲농업기상 관측 데이터의 선제적 확보를 통한 미래 영농 모델 제시 ▲식량 적정 생산을 위한 정책 지표로서의 기상 정보 활용 ▲들녘경영인의 영농과 생활편의 향상을 도모하기로 했다.

업무협약에 따르면 옵저버가 개발한 웨더스테이션(초정밀기상관측장비)약 400개를 영농법인 참여농가를 중심으로 협약기간 내 3000대를 설치 공급하고, 공동으로 실무위원회를 구성해 3000개의 웨더스테이션에서 관측된 기상정보의 축적과 공유를 통한 가치창출에 나선다.

이를 위해 옵저버社는 들녘중앙회에 기상정보 활용과 관련된 참여농가의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지원과 앱 개발을 병행한다. 또한 기상정보기반의 농업분야연구에도 공동 참여를 추진하게 된다.

이날 김원석 회장은 “최근 미세먼지와 기후변화는 식량 적정 생산과 농산물 품질에 즉각 악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에서, 기상과 농업의 융복합을 통해 예측 가능한 농업에 꼭 필요로 하는 기상정보를 만들어 새로운 가치창출을 이끌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옵저버 관계자는 “농업과 기상이 실질적으로 융복합 하게 된 국내 최초의 사례인 만큼 사명감을 가지고, 농업기상정보가 결국 미래 국가 경쟁력으로 자리할 수 있도록 들녘경영체와 함께 관련 분야를 선도해 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옵저버는 기존 기상정보(기온 ,기압, 습도 ,강수유무 및 강수량)및 미세먼지 측적용 웨더스테이션과 별개로 농업기상에 필요한 일조량을 포함한 새로운 웨더스테이션 개발에 착수하며 경작지를 지정해 공급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들녘중앙회는 옵저버사의 기상전문가그룹과 함께 실무위원회를 통해 농업기상 관련 연구과제 기획에 나선다.

(사)한국들녘경영체중앙연합회는 들녘경영체 상호간의 협력을 통해 공동농업경영 활성화와 각 들녘경영체의 협동사업 등 자주적인 경제활동을 지향하는 농림부 정식설립허가를 받은 국내 최대 영농법인 단위의 조직체다. 현재 한국들녘경영체중앙연합회를 중심으로 전국 8개 지역에 도연합회를 조직화하는 동시에 농산업계의 동향 및 지식과 정보를 제공하는 등의 본격적인 창구 역할을 하고 있는 농산업계의 중요한 단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