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빙기 공사 현장 근로자 안전 철저히 확보해야”
“해빙기 공사 현장 근로자 안전 철저히 확보해야”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9.03.21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인식 농어촌공사장 영산강Ⅳ지구 방문 현장 점검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은 21일 전남 무안군 영산강Ⅳ지구를 방문해 대단위농업종합개발사업 추진현황과 현장근로자의 안전을 점검하면서 “해빙기 공사 현장 근로자 안전 철저히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사장은 지구 내 현경양수장에서 농업용수 확보 현황을 점검하고, 농업인이 더 많은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추진 중인 사업을 차질 없이 마무리할 것을 당부했다.

영산강Ⅳ지구 사업 대상지인 무안, 신안, 영광, 함평 일대는 강수량이 적고 저수지 등 별도의 용수원이 부족해 상습적으로 가뭄피해를 겪고 있다.

이에 공사는 2027년까지 영산강Ⅳ지구 사업을 통해 영산강 물을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확충하고 열악한 영농환경을 개선할 계획이다.

올해 영농기 전에는 현경양수장 등 현재까지 완공된 시설을 우선 활용해 무안, 함평군 일대 560ha에 농업용수를 공급하고 안전한 영농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공사는 현재 추진 중인 영산강Ⅲ·Ⅳ지구 9개 공구 공사현장을 대상으로 안전 관리자 적정 배치 및 관리의무 준수 여부, 현장 안전 정기점검 실시, 가설 구조물 및 위험물 관리상태 등 현장 근로자의 안전을 중점적으로 점검하고 있다.

김 사장은 “다가오는 영농기에 농업인이 안심하고 농사짓도록 대비하는 한편, 사업 현장의 안전사고 예방에 최우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