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aT, 중국 ‘K-Food Fair’ 큰 성과 거둬
농식품부-aT, 중국 ‘K-Food Fair’ 큰 성과 거둬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9.04.15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가장 높은 140억 현장수출계약 성사 ‘쾌거’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정부가 중국 내 ‘K-Food Fair’ 행사 중 역대 가장 높은 140억 원의 현장수출계약을 성사시키는 쾌거를 올렸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 aT)는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임시정부수립 100주년과 연계한 ‘2019 상하이 K-Food Fair’를 열고 이 같은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대규모 수출상담회(B2B)와 소비자체험행사(B2C)가 결합된 통합마케팅 행사였으며, 그동안 개최됐던 중국 내 K-Food Fair 행사 중 역대 가장 높은 1300만 달러(140억 원)의 현장수출계약이 성사됐다.

‘2019 상하이 K-Food Fair’ 참석한 현지바이어가 상담을 하고 있는 모습.
‘2019 상하이 K-Food Fair’ 참석한 현지바이어가 상담을 하고 있는 모습.

국내 수출업체 48개사와 중국, 홍콩, 대만 등 중화권 바이어 103개사가 참가한 B2B 수출상담회에서는 신선제품(샤인머스켓, 버섯)과 인삼제품, 건강스낵과 음료, 전통막걸리, 영유아식품, 유제품, 유기농 차 등 다양한 제품이 인기를 끌며 활발한 수출 상담이 이뤄졌다.

또한 행사 참가업체들은 평균 15건이 넘는 수출 상담을 진행하는 가운데서도 틈틈이 현장에 상주한 중국시장 전문기관들로부터 해당제품의 분야별 비관세장벽과 통관절차, 검역과 위생, 라벨링 등의 현장컨설팅을 받아가며 상담을 진행해 더 큰 성과로 이어질 수 있었다.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는 “그동안 사드(THAAD) 영향으로 주춤하던 대중국 수출이 지난해 13% 성장하며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K-Food Fair와 바이어 간담회 등 현장세일즈 활동을 통해 제2의 수출시장을 지켜나가는 한편, 대중국 수출증가세를 이어가기 위한 다양한 지원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