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우기대비 수리시설·공사현장 안전점검 실시
농식품부, 우기대비 수리시설·공사현장 안전점검 실시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9.05.10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해위험요인 사전 예방…농어촌공사와 함께 점검 나서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정부가 여름철 집중호우와 태풍에 대비해 주요수리시설 및 공사현장 안전점검에 나선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여름철 재해 사전 예방의 일환으로 오는 13일부터 31일까지 주요 수리시설 및 공사현장에 대한 우기대비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실시하는 우기대비 수리시설 및 공사현장 안전점검은 집중호우와 태풍이 빈번한 6~10월 기간에 저수지, 배수장 등 수리시설과 공사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재해위험요인을 사전에 예방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이에 따라 지자체로 하여금 관리주체별 수리시설 및 공사현장에 대해 13일부터 31일까지 전수점검을 실시토록하고, 농식품부는 지자체 점검대상 중 주요 수리시설 및 공사현장을 표본점검을 병행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점검은 가동이 조금만 늦어도 침수피해가 크게 발생할 수 있는 배수장 가동 상황과 배수문‧배수로의 관리체계를 중점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아울러 내실 있는 점검을 위해 한국농어촌공사 안전진단사업단과 함께 점검을 실시할 방침이다.

김인중 농식품부 식량정책관은 “이번 점검은 여름철 집중호우와 태풍에 대비해 수리시설 및 공사현장의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정비토록 하는 한편 배수시설의 적시 가동상태를 중점 점검해 유사시 침수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점검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