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샤인머스켓 포도 중국인 입맛 사로잡아
국산 샤인머스켓 포도 중국인 입맛 사로잡아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9.05.21 2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영농조합과 중국 업체 공급 계약 체결
농식품부-aT, 프리미엄 과일 시장 공략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한국 샤인머스켓 포도가 중국인 입맛을 사로잡았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국내 샤인머스켓 포도 재배농가인 ‘산떼루아 영농조합’과 중국 과일 전문 바이어인 ‘Lurra(乐拉)’간 향후 4년간 국산 샤인머스켓 포도 1200톤(약 2000만 달러, 작년 수출액 기준)을 공급하는 계약을 성사시켰다.

샤인머스켓 포도는 껍질까지 한꺼번에 먹는 거봉 크기의 씨 없는 청포도로 씹을수록 특유의 망고향이 입안에 퍼져 일명 ‘망고포도’로도 불리며, 특히 중국시장에서 한국산 샤인머스켓 포도는 한 송이에 6~9만원 내외의 판매 가격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품질로 최근 고급매장을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2017년 중국시장에 첫 상륙한 한국 샤인머스켓 포도는 작년 중국 주요 온·오프라인 신선식품 유통채널에 입점, 주요 수출 품목으로 부상했다.

기존 주요 수출품목인 거봉·캠벨 대비 4배 이상 수출 가격이 높은 샤인머스켓 포도가 작년 대중 포도 수출의 90%이상을 점유하면서 같은 해 포도 수출액은 전년대비 1886% 증가해 162만 달러(약 100톤)을 달성했다.

aT는 현지화 지원 사업을 통해 2017년 한국산 샤인머스켓 포도의 최초 대중 수출을 지원했고, 포도를 대중전략품목으로 지정해 바이어 팸투어 및 현지 주요 유통매장 입점을 진행해 중국 주요 온·오프라인 신선식품 유통채널과 프로모션을 진행해 한국 샤인머스켓 포도의 중국시장 소비기반을 확대했다.

aT는 앞으로 올해 다양한 현지 마케팅을 진행해 중국 프리미엄 과일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이병호 사장은 “안전하고 품질이 뛰어난 고가의 수입산 과일을 선호하는 중국 소비자를 겨냥해 국산 프리미엄 포도의 대중 수출을 확대시켜 국내 농가소득 증진에 도움이 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