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aT, 양파 해외 수출로 과잉물량 해소 나서
농식품부-aT, 양파 해외 수출로 과잉물량 해소 나서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9.05.30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파 수출 확대 간담회 가져…다각적인 수출 지원키로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최근 양파의 국내 과잉생산이 우려되는 가운데 정부와 aT가 해외 수출을 통해 과잉 물량을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지난 29일 세종시에서 양파 수급 안정을 위해 주요 양파 수출업체와 수출 확대 간담회를 가졌다.

정부 발표에 의하면 올해 양파는 평년 생산량인 113만 톤 보다 13% 증가한 128만 1000톤 내외로 공급과잉이 우려된다. 이를 위해 정부는 시장 격리, 자율 수급조절과 함께 수출을 통해 과잉 물량을 해소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aT에서는 (주)에버굿, (주)NH농협무역, (주)경남무역 등 양파 주요 수출업체와 함께 대만, 일본, 인도네시아 등 수출국의 현지 여건을 점검하고 수출 확대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수출업체에서는 지자체 물류비 지원 확대와 함께 베트남 등 신규 수출 가능국에 대한 해외 판촉행사 지원을 요청했으며, 다양한 해외 판로 확보를 위해 깐양파 수출을 통한 식자재 시장 공략, 1kg 소포장 수출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농식품부와 aT도 신규 해외시장 공략을 위한 판촉 지원과 함께 대만, 태국 등에 설치된 한국 신선농산물 전용관인 K-Fresh Zone 입점 등을 통해 전년도 수출물량인 3436톤보다 약 5배 신장한 1만 5000톤 이상을 수출 목표로 정해 차질 없이 추진하기로 했다.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는 “국산 양파가 매년 생산 변동 폭이 심하고 중국, 미국 등 경쟁국가보다 높은 가격 등으로 수출국이 한정돼 있으나 품질 경쟁력이 상대적으로 우수한 편이다”며 “정부, 수출업체와 함께 양파 수급안정을 위한 다각적인 수출 지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