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외식비 감소…가공식품 지출액 증가”
“지난해 외식비 감소…가공식품 지출액 증가”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9.06.03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부분 연령대 가공식품 지출↑·즉석동결식품 ‘UP’
고령가구 조미식품-육가공식품 순 지출 증가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지난해 외식비는 감소하고 가공식품 지출액이 증가하는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농식품부 지정 식품산업정보분석 전문기관인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은 ‘2018년도 우리나라 가구의 가공식품 지출구조’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왔다고 밝혔다.

지난해 가구의 평균 외식비는 33만 6133원으로 2017년 34만 1002원에서 1.4% 감소한 반면, 가공식품은 20만 338원으로 전년도 19만 5328원에서 2.6% 증가했다.

1인 가구의 전년대비 가공식품 지출액은 6.6%가 증가하면서 가공식품 비중이 전년대비 1.2%가 증가, 반면 외식비중은 전년대비 1.4%가 감소했다.

지난해 분류별 지출비중은 곡물가공품(20.1%)과 당류 및 과자류(13.0%)가 가장 높았으나 기타식품(죽 및 스프, 반찬, 김치, 즉석·동결식품)의 소비가 빠르게 증가했다.

분류별 지출비중은 곡물가공품이 20.1%로 가장 많은 비중을 점하고 있으며, 당류 및 과자류(13.0%), 유가공품(10.2%), 기타식품(10.0%), 수산가공품(9.6%) 순으로 높았다.

가장 많은 지출액 증가를 나타낸 가공식품은 기타식품으로 지출액이 가구당 약 2000원 가량 증가해 전년대비 0.8% 증가, 특히 즉석·동결식품은 지난해 가구당 7592원에서 8783원으로 비교적 크게 증가(15.7%)했다.

지출액 상위 30개 품목을 분석한 결과, 빵류·과자류 지출비중이 가장 높았지만 즉석·동결식품이 0.5% 상승하며 가장 비중이 높은 4번째 품목으로 성장했다.

꾸준한 가정 간편식(HMR)시장 확대에 힘입어 모든 연령층에서 즉석·동결식품의 지출 비중이 순위권내 정착했다.

가구주 연령 40대 이상을 중심으로 가공식품 지출액이 전년대비 성장했고, 20대는 곡물가공품(12.1%), 30대는 과일가공품(29.8%), 40대는 기타식품(14.5%), 50대와 60대 이상은 육가공품(각각 23.4%, 19.4%)이 크게 증가했다.

1인 가구의 전년대비 증가율이 큰 품목은 과일가공품(24.0%), 조미식품(23.4%), 커피 및 차(13.8%), 기타식품(13.0%) 등이며 세부품목별로는 김치와 반찬류, 조미료, 장류, 케첩, 드레싱류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품목적 특성으로 볼 때 외식비중이 감소한 만큼 가정 내에서의 소비로 대체하는 과정에서 가공식품 구입이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고령가구는 조미식품 구입에 가구당 월평균 2만 8034원을 지출해 전체가구에 비해 1.8배 많은 금액을 지출해 가정 내에서 직접 조리해 먹는 경우가 많음을 짐작할 수 있고, 육가공품(18.5%), 주스 및 음료(12.6%) 지출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 1인 가구의 전년대비 가공식품 지출액은 14.9% 큰 폭으로 증가했고 세부품목별로는 반찬류, 생수, 햄 및 베이컨 등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