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초점]일본제품 불매운동 농업계로 일파만파 퍼져
[이슈초점]일본제품 불매운동 농업계로 일파만파 퍼져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9.08.08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민·시민 단체 연대…반일 운동 분위기 점점 ‘고조’
일본산 농기계 융자지원 금지 청와대 청원까지 등장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지금까지 별 생각 없이 일본제품을 구입해 사용해 오고 있는데, 이번 일본의 조치에 분개해 앞으로 일본제품을 사용하지 않을 것입니다.”

“농민단체들은 지역사회와 함께 연대해 일본 농자재 제품을 비롯해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입니다. 많은 참여 바랍니다.”

“아베 정권의 대한민국에 대한 일련의 경제조치들은 야만적이고 무례한 경제침략행위이다. 절대로 좌시하지 않을 것이고,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본격적으로 전개해 나가겠습니다.”

농촌 지역을 중심으로 들불처럼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이 같이 원성 섞인 목소리를 담은 채 퍼지고 있다. 특히 농민들과 지역 시민들이 함께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펼치고 있어 이에 따른 파급력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당진 농민단체들이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나서고 있다.
당진 농민단체들이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나서고 있다.

경기지역 농민단체들은 최근 경기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제품 불매 및 관광거부 운동에 돌입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들은 “일본이 경제보복조치로 어이없는 도발을 해오고 있어 우리 경기도 지역 농민단체들은 힘을 합쳐 일본 제품 불매와 일본여행 거부 운동을 펼칠 것”이라며 “끝까지 일본 정부가 보복조치 철회와 사과를 할 때까지 지속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충남 당진의 농민단체들도 지난 6일 당진시청 앞에서 ‘일본 농자재 불매 운동 결의 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총칼 대신 경제를 앞세워 일제강제징용피해자 배상판결을 무시하고 굴복을 강요하는 제2의 침략 만행”이라며 “우리는 일본산 농기계, 종자 등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적극 나설 것이며, 범시민차원에서 제2의 독립운동으로 승화시켜야 나갈 것”이라고 의지를 나타냈다.

이들 지역 이외에도 전남과 전북, 충북에서도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일어나고 있다.

이들 지역 농민들도 “일본이 일방적으로 정치적 문제를 경제적 문제에 결부해 우리나라 경제에 타격을 주고 있는 모습을 보면서 일본 제품을 사용해서는 안 되겠다는 마음을 먹게 됐다”면서 “이런 일본 정부의 경제조치는 말이 안 되고 야만적이고 무례한 경제침략행위이기 때문에 이를 규탄하는 행위를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라고 결의했다.

아울러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일본산 농기계 융자지원 대상 제외를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와 있다.

청원에는 국가 예산으로 일본산 농기계의 판매를 지원하는 것은 국내산 농기계 경쟁력을 저하시키는 것이기 때문에 반대한다는 글귀가 올라와 있다. 현재까지 2483명이 참가한 것으로 나왔다.

한편 이들 지역 이외에 농민단체들도 지역 시민들과 연대해 불매운동을 개최할 예정이며, 농민단체 중앙단위 차원에서도 추이를 살펴본 후 대대적인 운동으로 확산할지에 대해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돼 앞으로 이 같은 움직임은 더욱 확산될 것으로 예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