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농협, 태풍 피해복구·농업인 경영안정 나서
농식품부-농협, 태풍 피해복구·농업인 경영안정 나서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9.09.09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추석연휴 전 재해보험금 지급 등 대응책 추진
농협 지원 대책 마련 농가 피해규모 따라 적극 지원
전남의 벼도복 피해지역.
전남의 벼도복 피해지역.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정부와 농협은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해 농업부문에 많은 피해가 발생한 만큼 가용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조속한 피해 복구와 농업인의 경영안정에 나설 방침이다.

농림축산식품부에서 태풍이 우리나라를 지나간 즉시 지자체를 통해 농업부분의 피해를 확인해 본 결과, 강풍에 따른 벼 도복, 낙과 등의 피해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8일(12시 잠정) 충남북, 전남북 등 9개 시도에서 벼 도복 7516ha, 과실류 낙과 3192ha, 밭작물·채소류 침수 3395ha, 시설파손 228ha 등 총 1만 4468ha에서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충북의 배 피해농가
충북의 배 피해농가

이에 농식품부는 우선 피해복구를 위해 피해가 큰 벼나 콩 등의 도복(쓰러짐)에 대한 조치와 과실류 낙과(떨어짐)의 처리를 신속히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쓰러진 벼와 콩은 논의 물 빼기와 일으켜 세우기 등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철저한 방제를 실시해 병충해 등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과실류 낙과 피해를 입은 농가에게는 추석연휴 전 재해보험금을 가능한 한 최대한으로 지급하고 낙과의 가공용 수매 등을 통해 경영안정을 지원키로 했다.

특히 낙과된 과실류는 신선도를 유지해야만 가공용으로 활용이 가능한 만큼 재해보험금 산정을 위한 손해평가를 신속히 실시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농식품부는 이번 태풍으로 불가항력적으로 피해를 입은 농업인의 경영상 어려움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각적인 지원도 추진할 예정이다.

피해 농작물 복구를 위한 농약대와 대파대 등을 지원하고, 피해가 심한 농가의 경우 생계비 및 고등학생 학자금(피해율 50%이상), 영농자금 상환연기‧이자감면(피해율 30%이상)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피해농가가 희망할 경우 원활한 재해복구와 영농추진을 위해 저리의 ‘재해대책경영자금’ 지원하고, 과수 이외 농작물재해보험에 가입한 농가가 피해를 입었으면 통상적으로 최종 수확량을 확인해 보험금을 지급해 왔으나 신속한 손해평가를 실시해 농가가 희망할 경우 추정보험금의 50% 수준을 선 지급할 예정이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이 피해상황 점검 대책 마련에 나서라고 지시했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이 피해상황 점검 대책 마련에 나서라고 지시했다.

농협도 신속히 범 농협 지원 대책을 마련해 발표했다. 농협은 이미 편성한 무이자자금 5000억 원과 농축협의 재해 예산 143억 원을 활용, 농가 피해규모에 따라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또 재해보험금 50% 선지급과 더불어 영양제·살균제·비료 등 영농자재를 최대 50%까지 할인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신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강풍으로 인한 배, 사과 낙과 1500톤을 가공용으로 긴급수매하고 친환경 액비 제조 지원 및 소비촉진 할인판매 행사를 추진키로 했다.

아울러 도복피해 벼에 대해서는 정부와 협의를 통해 주정용으로 특별매입을 추진하고, 태풍 피해농가에 대한 금리우대, 특례보증, 상환연기 등 각종 금융지원 방안도 병행할 계획이다.

더불어 범 농협 임직원, 자원봉사자 및 영농작업반을 투입해 ▲낙과수거 및 수매지원 ▲과수농가 살균제 도포 ▲벼 도복 정리 작업 ▲비닐하우스 보수 등을 신속히 지원하고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추석을 앞둔 시점에서 불의의 피해를 입은 농업인들의 상심이 매우 클 것”이라며 “피해농가들이 가급적 추석연휴 전에 농작물 등 응급복구를 하고 경영안정을 기할 수 있도록 모든 수단을 가능한 한 최대한 지원해 농업인들의 근심을 덜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