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ASF) 자극 보도 농민 2차 피해 우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자극 보도 농민 2차 피해 우려
  • 박현욱 기자
  • 승인 2019.09.17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팜인사이트=박현욱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에 상륙함에 따라 언론의 과잉 보도와 자극적인 사진 게재로 ASF 확산과 돼지 농가의 2차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17일 오전 6시 30분 경기도 파주의 한 돼지농장에서 ASF 확진 판정을 내림에 따라 각종 언론 포털에 자극적인 사진과 기사가 수시로 올라오고 있다. 국내 최대 포털 실시간 검색어에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1위로 올라서면서 모든 언론의 취재 경쟁이 본격화 되는 모습니다.

국내 돼지 농가들은 언론의 취재 과열로 자칫 ASF가 확산될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떨고 있다. 익명을 요청한 한 돼지 농민은 "수많은 언론사가 돼지 농장 사진을 얻기 위해 농장에 접근하기도 하고 찾아오겠다며 문의 전화도 많이 온다"면서 "이러다 ASF가 사람에 의해 전파되지 않을까 두렵다"고 말했다.

또 다른 농민은 "지금 언론에 자극적인 사진들이 게재되면서 마치 돼지고기가 큰 문제가 있는 것처럼 국민들에게 비춰질까 우려된다"면서 "주위의 한돈 농가들은 가뜩이나 침체돼 있는 국내 한돈시장이 이번 사태로 악화될까 전전긍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객관적이고 차분한 보도로 ASF가 확산되는 것을 최대한 막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는 현재 ASF관련 브리핑을 진행하면서 확산과 방역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