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썰] 농식품부 안일한 인식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막을까
[팜썰] 농식품부 안일한 인식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막을까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9.09.25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발표 강화된 방역조치 말장난 불과…상황인식 제대로 안 돼
양돈 산업 괴멸 위기, 기존 틀·매뉴얼 뛰어넘는 조치 취해야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이 지속되고 있다. 경기도 김포와 인천 강화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창궐하고 있는 심각한 상황이다.

이미 중국과 북한의 경우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돼지를 찾아 볼 수 없을 정도다. 중국의 경우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약 1억 5000만 마리의 돼지가 살처분되면서 돼지고기 공급 부족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고 전해지고 있다.

북한의 경우는 더욱 심각한 상황이다. 지난 24일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정원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북한 전역에 퍼져 고기가 있는 집이 없다는 불평이 나올 정도라고 보고한 바 있다. 특히 평안북도의 경우 돼지가 전멸했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이런 상황 때문에 방역당국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산되지 않도록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 스스로도 지금까지의 방역 행태가 부족했다는 점을 인정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24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회의를 통해 “그동안 우리가 기울였던 방역이 완전치 못했음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며 “지금 방역태세로는 충분치 않았다는 점이 드러난 이상 우리는 발상을 바꿔야 할 처지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약간은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단호하고 신속하게 때론 매뉴얼을 뛰어넘는 방역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이 25일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이 25일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에 농식품부는 25일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기존의 틀과 매뉴얼을 뛰어넘는 강화된 방역조치를 발표했다.

우선 중점관리지역을 인천, 경기, 강원도 전체로 확대하고, 이를 4대 권역으로 구분해 방역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인천·경기·강원의 4대 권역에는 3주 간 돼지와 가축 분뇨가 다른 권역으로 이동하거나 반출되는 것을 금지했다.

또 접경지역 14개 시‧군은 하천유역과 주변도로를 군 제독차, 보건소 연무소독차 등을 이용해 대대적인 방제작업에 나서기로 했다.

여기에 모든 지자체는 도축장 등 축산시설 소독과 농장초소 설치 등의 방역조치를 조속히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그런데 농식품부가 발표한 강화된 조치에 의문이 든다. 기존의 틀과 매뉴얼과 별반 다를게 없기 때문이다.

중점관리지역을 확대한 것은 당연한 조치이며 접경지역 방제작업도 그동안 했던 것과 차이가 없다. 또한 도축장 등 축산시설 소독과 농장초소 설치 같은 경우에도 이미 추진하고 있는 게 아닌가.

농식품부가 안일한 인식을 가지고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조치를 취하는 것이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

단적인 예가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이 지난 19일 오전 김포시 통진읍 가현리 소재 돼지농장을 방문한 다음 4일 후 이곳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 판정이 나온 점만 봐도 그렇다. 방역당국 최고 수장이 현장을 방문해 방역태세를 점검한 곳도 뚫리는 마당에 다른 지역 상황은 어떠하겠는가.

이런 안일한 인식을 가지고 방역조치를 계속한다면 문정훈 서울대 농경제사회학부 교수가 말한 것처럼 한반도 남쪽에서 돼지는 절멸의 상태로 들어갈 것이라는 우려 섞인 말이 현실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이제 아프리카돼지열병 초동 방역 골든타임이 끝나가고 있다. 더이상 확산되지 않기 위해서는 전시 행정과 같은 조치가 아닌 기존의 틀과 매뉴얼을 뛰어넘는 방역조치가 필요한 시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