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해나루 황토고구마 축제 농가 소득에 도움
당진해나루 황토고구마 축제 농가 소득에 도움
  • 김지연 기자
  • 승인 2019.10.08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축제서 체험·직거래로 6000만 원 소득

[팜인사이트=김지연 기자]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당진 해나루 황토고구마 축제가 지역 농가 소득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는 평이다.

당진시와 고대농협(조합장 최수재)에 따르면 황토고구마축제추진위원회가 지난 5일 당진시 고대면 소재 당진종합운동장 일원에서 개최한 올해 축제에 1만여 명의 관광객이 방문해 수확체험과 직거래 구매에 나서 축제를 통해 약 6000만 원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

소정의 체험비를 내면 직접 수확한 고구마를 가져갈 수 있는 수확체험 행사의 경우 모두 1000여명이 신청해 약 1000만 원의 수익을 얻었다.

또한 직접구매 1740박스, 택배구매 260박스 등 약 5000만 원 상당의 황토고구마 2000박스가 축제 현장에서 판매됐다.

특히 이번 축제는 체험과 판매를 통해 농가 소득에 도움을 줬다는 점 외에도 2000여 명의 가족단위 관광객과 ㈜모두투어와 연계로 650명의 관광객을 유치하고 축제에 앞서 재배농가 공동출하회를 중심으로 우수농산물관리(GAP) 인증을 받으면서 당진황토고구마의 우수성을 전국에 알리고 농업의 소중한 가치를 일깨워 줬다는 점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을 만하다.

최수재 축제추진위원장은 “서해안의 해풍과 황토밭에서 자라 맛과 품질이 뛰어난 당진 황토고구마를 알리는 이번 축제가 체험 위주의 차별화된 축제로 성공했다”며 “내년에는 당진을 대표하는 가을 농산물 축제를 넘어 전국에서 알아주는 고구마축제로 확실히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당진시는 축제를 꾸준히 발전시켜 당진 황토 고구마의 부가가치를 높이는데 집중하고 나아가 지역 우수 농·특산물과 소비자를 직접 연결·홍보하는 직거래 마케팅을 확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