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현장]ASF 최고 권위자 호세 박사에게 듣는다
[생생현장]ASF 최고 권위자 호세 박사에게 듣는다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9.11.07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가 합의 없이 SOP 벗어난 정책 강행 후폭풍 따라
쥐·파리 등 여러 가능성 내재…모든 전파 위험요인 살펴야
피해농가 재입식까지 오래 걸려 정부 충분한 보상 해줘야
절대 방심 금물…멧돼지 개체수 조절·정부 부처 간 협력 중요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경기 파주에서 지난 9월 16일 첫 발생한 이후 돼지농장 14건, 야생멧돼지 20건에서 발생했다. 이에 정부는 경기·인천·강원을 4개 중점관리지역으로 구분하고 방역을 강화해 추진하고 있으며, 각 시·도에서도 자체적으로 방역 강화와 생축·분뇨·사료 등 반·출입을 제한하고 있다.

이로 인해 돼지농장에서 ASF 발생은 더 이상 나타나지 않고 있으며,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종종 바이러스가 발견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달 15일 한국을 내한한 ASF 최고 권위자 호세 마누엘 산체스 비스카이노 박사가 대한한돈협회에서 간담회를 갖고 현 상황과 관련해 전반적인 이야기를 했다. 이 내용을 인터뷰 형식으로 구성해 본다.

호세 박사
호세 박사

-한국 정부가 실시하고 있는 예방적 살처분 정책은.

5~10km가 일반적인 살처분 범위입니다. 그 이상 범위의 경우 역학 관련 농장의 경우에만 살처분 하고, 이 이상 범위는 불필요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특히 세계적으로 행정구역별로 묶어서 살처분 하는 경우는 없습니다. 위험 분석도에 따라 살처분 반경을 정해야 합니다. 농가 합의 없이 SOP를 벗어난 정책 강행한다면 엄청난 후폭풍이 따라올 수 있습니다.

-ASF 바이러스 유입 경로를 예상한다면.

여러 가지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북한을 통해 전파될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그렇다고 14개 농장 모두 북한이 원인이라고 판단하기는 무리라고 생각합니다. 농장 간 전파도 일부 있을 수 있으며, 돼지 운송차량, 사냥꾼이 사냥 후 농장 출입 등도 있을 수 있습니다. 특히 북에서 남으로 바이러스가 유입될 경로는 쥐, 파리, 조류, 사람, 트럭 등 여러 가능성이 있습니다. 파리의 경우 6km 정도 이동이 가능합니다. 이런 모든 전파 위험요인들에 대해 정확히 살펴봐야 합니다.

-ASF 때문에 많은 농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정부가 관대하게 보상해주는 방향으로 가야 합니다. 중국의 경우 보상금이 없습니다. 그래서 감염되면 도축장으로 내보내고 잔반을 통해 돼지에 재감염 되는 악순환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특히 재입식까지 1년 이상 소요되기 때문에 정부의 보상이 매우 중요합니다. 스페인은 정부가 보상을 하지 않는데 농가에서 보험에 가입해 운영비를 지원 받고 있습니다. 이런 제도가 없을 경우 충분한 보상이 뒤따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발생 농가 재입식 어떻게 진행돼야 하나.

농장에 모든 물건을 빼고 장치물을 해체한 후 시설 구석구석을 철저히 청소해야 합니다. 청소 후 2주가 경과한 후에 입식시험용 돼지를 넣어 확인해야 합니다. 그런 다음 농장 구석구석을 다니게 한 후 40일간 발생 안하면 재입식해도 재발하지 않습니다.

-야생멧돼지 접촉을 최소화 하려면.

농장 주변에 야생멧돼지가 있는 지역이라면 이중 울타리를 설치해야 합니다. 웬만한 울타리는 야생멧돼지가 넘을 수 있기 때문에 철저히 대비해야 합니다. 스페인 정부에서도 농가에 이중 울타리 설치비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정부와 농가가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조언해주고 싶은 말씀이 있다면.

정부 기관 간 협력이 중요합니다. 서로 유기적인 협력 체계를 바탕으로 ASF 방역관리가 이뤄져야 합니다. 아울러 야생멧돼지는 ASF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주 매개체이기 때문에 실태 조사를 통해 경기 북부 발생 지역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멧돼지 개체수 조절을 해야 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단기간에 바이러스 잡기가 쉽지 않을 것입니다, 길게는 3년을 잡고 방역 대책을 세워야 하기 때문에 소강상태가 온다고 하더라도 안심하지 말고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이면서 대책을 추진해 나가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