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전문단지 확대 등 양파 수출 ‘총력’
수출전문단지 확대 등 양파 수출 ‘총력’
  • 김지연 기자
  • 승인 2019.12.02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T, 수출업체와 생산자 단체 의견 수렴

aT가 양파, 마늘 등 노지채소 수출확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전망이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최근 지속적인 양파 수출을 목표로 생산자, 수출업체 및 유관기관의 의견수렴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정부와 aT는 올해 최대 양파생산량을 기록함에 따라 국내 수급안정 차원에서 긴급 수출지원에 나선 결과, 11월말 기준 5만 톤의 양파 해외수출을 기록하며 대만, 베트남 등 16개 국가로 활발히 수출됐다.

 

이를 위해 aT는 올해 양파 수출물류비를 추가 지원하고 해외 7개국 192개 대형유통매장에서 집중적인 양파 판촉행사를 개최했으며 지난 9월과 11월에는 경남 함양과 전남 무안에 양파 전문생산단지를 신규 지정하는 등 지속 가능한 양파 수출을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수출업체들은 △안정적인 수출물량 공급을 위한 수출 전문단지 확대 △해외판로를 위한 마케팅 지원 △물류개선 및 물류비 지원에 대한 요구가 있었으며 생산자 단체는 △정식‧수확단계의 기계화 도입 △수출인프라 확충을 향후 수출과제로 제안했다.

이병호 사장은 “농가 소득과 직결되는 양파, 마늘 등 노지채소에 대한 해외 수요를 지속적으로 창출해 국내 농산물 수급안정에 기여토록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