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림 경영 성공모델 만든다
사유림 경영 성공모델 만든다
  • 김지연 기자
  • 승인 2019.12.02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선도 산림경영 모델 발표

[팜인사이트=김지연 기자]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소규모로 분산돼 경제적인 임업경영을 할 수 없는 개인소유 산림을 집중 지원·육성, 사유림 경영의 성공모델로 만들고자 선도 산림경영단지에 대한 기본계획 모델을 마련했다.

선도 산림경영단지는 소규모로 분산되어 경영이 어려운 사유림을 500ha∼1,000ha규모로 집단화하고 10년간 75억원∼140억원을 집중 지원한다.

이번에 마련한 기본계획 모델은 3개 단지를 대상으로 3가지 유형의 모델 마련을 위해 현지 여건, 주변 시장 및 소비 상황, 가공시설 등 경영기반을 조사했다.

더불어, 상황 분석을 통해 현장에 맞는 경영목표를 설정하고 장기적인 경영비전을 제시했다.

 

첫 번째 모델은 전남(보성군) 봉화산 선도 산림경영단지의 ‘산림소득 증대형’ 모델로 ‘편백림 중심의 산림소득 증대’라는 비전과 ‘산림소득 67억(년), 새로운 지역 일자리 1만명(년) 창출’이라는 목표를 설정했다.

두 번째 모델은 경남(산청군) 모고산 선도 산림경영단지의 ‘지역산업 활성화형’ 모델로 ‘산청지역산업 활성화를 이끄는 선도산림경영단지’라는 비전과 ‘지역발전 기대효과 545억원(50년), 신규 일자리 4,000개(년) 창출’이라는 목표를 설정했다.

세 번째 모델은 강원(삼척시) 하장 선도 산림경영단지의 ‘목재생산형’ 모델로 ‘목재생산의 전초기지 하장 선도산림경영단지’라는 비전과 ‘목재생산 360천㎥ 및 판매금 400억원 달성(50년)’이라는 목표를 설정했다.

한창술 산림자원과장은 “이번에 마련된 3가지 유형의 모델을 산림청 누리집(www.forest.go.kr)에 공개하고 이 모델을 바탕으로 선도 산림경영단지와 제재소, 임산물가공 공장 등 지역산업과 연계해 산림산업이 지역을 대표하는 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