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농촌 변해야 산다’…ICT 활용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해야
‘농업·농촌 변해야 산다’…ICT 활용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해야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9.12.05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CT 융합 혁신 생태계 조성·정밀 농업 확대’ 등 적극 추진 필요
농식품부, 2022년까지 전국 4개소 스마트팜 혁신밸리 만들 계획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농업‧농촌도 시대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ICT를 활용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해야 한다”

지난 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김홍상)이 개최한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한 ICT 활용 방안 모색’ 한-이탈리아 공동 심포지엄 발표에 나선 전문가들이 이 같이 주장했다.

박지연 KREI 연구위원은 발제에서 “한국의 스마트 농업 현황이 지난 3년 동안 10배 증가했으며, 시설원예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면서 “스마트농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ICT 융합 혁신 생태계 조성, 기후스마트농업과 정밀 농업의 확대, 농식품 산업의 링크 플랫폼 강화, 농업의 확대를 위한 바이오와 ICT의 융합 등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농업·농촌 현장에서 이 같은 목표를 가지고 변화를 시도한다면 이를 통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귀도 보나티 이탈리아 농업경제연구위원회(CREA) 박사도 “농식품 생산에 ICT를 활용하면 큰 차이를 가져 온다”며 “이탈리아 농촌지역 곳곳에 초고속 인터넷 연결이 돼야 한다. 이를 통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ICT를 활용하면 농식품 마케팅과 숙박업체 예약 등이 활성화돼 농촌지역 삶의 질을 높이고, 지속가능한 농업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상호 농림축산식품부 농산업정책과장은 정부가 스마트 농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스마트팜을 도입하면 생산성 향상, 병해충 감소, 안정된 공급, 일관된 수량과 품질, 일자리 창출 등을 기대할 수 있어 우리나라도 스마트팜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면서 “특히 스마트 농업 활성화를 위해 정부는 2022년까지 전국에 4개소의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추진하고 있고, 청년을 대상으로 한 전문 교육 및 스마트팜 기자재 산업의 R&D와 실증이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