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설 성수품 물가 하락 ‘안정세’
올해 설 성수품 물가 하락 ‘안정세’
  • 김지연 기자
  • 승인 2020.01.13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시장 1.2%, 대형유통업체 0.3% 내려

[팜인사이트=김지연 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가 조사한 올해 설 차례상 차림비용은 전통시장 23만972원, 대형유통업체 31만7923원으로 각각 전년 대비 1.2%, 0.3% 하락해 대체로 안정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1월 8일 기준, 설 성수품 28개 품목에 대해 전국 19개 지역의 18개 전통시장과 27개 대형유통업체에서 실시됐다.

전통시장 기준으로 품목별 가격을 살펴보면, 무(136.4%)·배추(67.4%) 등 채소류는 생산량 감소로 상승한 반면, 출하량이 늘어난 사과(△19.8%)·배(△15.4%) 등 과일류와 쌀(△3.4%)은 하락했다.

또한 aT는 지난 10년간(’10∼’19) 설 성수품 가격을 분석해 올해의 성수품 구매적기를 발표했다.

 

채소류(배추·무)와 축산물(쇠고기)은 수요가 집중되는 시기(설 당일∼4일 전)를 피해 각각 설 5∼7일전에 구입하는 것이 좋고 과일(사과·배)은 선물세트 등의 수요가 감소해 가격 하락이 예상되는 설 8∼10일 전에 구입하는 것을 권장했다.

정부는 설 성수품 수급안정을 위해 사과, 배, 쇠고기 등 10대 품목 공급량을 평시 대비 1.3배 확대할 계획이며(평시: 5,042톤/1일 → 대책기간: 6,715톤/1일), 우리 농산물 소비 확대를 위해 직거래장터, 농협․임협 판매장 등 성수품 구매 장터를 개설(2,637개소, 10~30% 할인)하고 공영 홈쇼핑의 명절 성수품 판매 방송을 집중 편성할 계획이다.

aT 관계자는 “설을 앞두고 가계의 알뜰소비를 돕기 위해 앞으로 1월 16일에 한 차례 더 설 성수품 구입비용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aT가 제공하는 알뜰 소비정보를 활용하여 합리적인 장보기 계획을 세워보시기를 추천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