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가 하락 비상…한돈 농가 ‘자율적 모돈 감축’ 추진
돈가 하락 비상…한돈 농가 ‘자율적 모돈 감축’ 추진
  • 이은용 기자
  • 승인 2020.01.23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돈 소비마케팅·하나로마트 판매가격 인하 등도 요청키로
생산성 한계 농가 FTA 폐업 보상 유도 방안 강구
‘돼지가격 안정 긴급 회장단 및 도협의회장단 회의’ 개최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극심한 소비부진으로 하락세에 있는 국내산 돼지고기 가격이 최근 생산비에도 훨씬 미치지 못하는 kg당 2,300원까지 폭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와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하태식)는 돼지가격 안정 및 한돈 소비 촉진을 위한 대책 마련을 위해 연일 긴급 대응에 나서고 있다.

한돈협회는 최근 돈가 폭락 상황의 긴급함에 대처하기 위해서 지난 21일 ‘돼지가격 안정을 위한 긴급 회장단 및 도협의회장단 회의’를 개최해 돼지가격 안정을 위해 적극 나서기로 했다.

하태식 한돈협회장 주재로 긴급회의를 열고 있다.
하태식 한돈협회장 주재로 긴급회의를 열고 있다.

우선 돼지가격 안정을 위해서는 적정 출하두수 유지가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전 농가 차원에서 자율적 모돈 감축을 추진해 돈가 안정 및 생산성 향상을 적극 도모키로 했다. 또한 사육두수 감축에 대기업들도 적극 참여토록 유도하기로 했다.

여기에 최근 시중유통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00갈비, △△보쌈 등 국내 대형 체인점 식당에서 주로 사용하고 있는 원료육을 수입육에서 한돈으로 변경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해 한돈 소비마케팅에도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아울러 농·축협 하나로마트 판매가격 인하도 적극 유도키로 했다. 삼겹살, 목심 등 한돈 소비자 판매가격이 일반 대형마트 보다 농·축협 계열 하나로마트가 한돈 소비촉진에 나설 수 있도록 할인판매, 가격인하 등을 요청키로 했다.

마지막으로 지난해부터 계속되는 돈가 하락 상황이 FTA 이후 수입육 범람으로 인해 만성적 공급 과잉에서 비롯된 점을 감안해 생산성 한계 농가의 경우 FTA 폐업 보상 유도할 수 있는 정책적 방안과 수단도 강구키로 하고, 폐업 보상을 원하는 농가는 폐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도 정부에 건의키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