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감자 그늘에서 싹틔워야…수확량↑·병해충 예방
봄 감자 그늘에서 싹틔워야…수확량↑·병해충 예방
  • 이은용 기자
  • 승인 2020.02.10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올바른 씨감자 관리-싹틔우기 방법 소개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봄 감자를 성공적으로 생산하기 위해서는 그늘에서 씨감자 싹을 잘 틔워야 한다는 재배 방식이 소개됐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중남부 지역에 봄 감자 파종(씨뿌림)시기가 다가옴에 따라 올바른 씨감자 관리와 싹틔우기 방법을 전했다.

봄 감자는 3월 중순∼4월 상순 중남부 지역 기준에 파종하는데 씨감자의 싹을 틔워 심으면 땅 위에서 자라는 기간이 길어져 수확량도 많아진다.

씨감자의 싹을 틔울 때 빛이 없으면 싹이 약해지기 쉽고 직사광선으로 화상을 입은 감자는 부패할 가능성이 있어 그늘진 곳에서 싹 틔우기를 해야 한다.

그늘 싹틔우기는 직사광선이 들지 않는 온실, 비닐하우스 등 약한 햇빛이 들어오는 그늘진 장소라면 가능하다. 이때 수분손실을 방지하기 위해 차광막을 덮어주는 것이 좋다.

씨감자를 심기 20∼30일 전에 그늘 싹틔우기를 시작하는데 씨감자 중 흑색심부 감자를 잘랐을 때 중심부가 까맣게 변해 있거나 변색과 함께 비어 있는 증상이나 상한 것이 없는지 꼭 확인을 해야 한다.

그늘 싹틔우기를 하면 생육초기에 발생하는 토양전염 병해를 예방하고 생육기간이 늘어나 수확량이 10% 이상 많아지는 효과가 있다.

씨감자 싹을 틔워서 파종하면 땅속에서 싹트는 시간을 줄일 수 있기 때문에 생육 초기에 발생하는 검은무늬썩음병 등 토양전염 병해를 예방할 수 있다.

또한 감자 싹이 빨리 올라와 여름장마 전 수확할 때까지 생육기간을 20∼30일 더 확보할 수 있어 수확량이 증가하는 효과가 있다.

김경호 농진청 고령지농업연구소장은 “그늘 싹틔우기로 씨감자 싹을 튼실하게 틔워 파종하는 것이 봄 감자 재배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