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초점] 농업기술 혁신 통해 사람 돌아오는 농촌 구현하겠다
[이슈초점] 농업기술 혁신 통해 사람 돌아오는 농촌 구현하겠다
  • 김지연 기자
  • 승인 2020.02.18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농업‧농촌 활력 불어넣는 2020년 업무계획 발표

[팜인사이트=김지연 기자] “현장 중심의 농업기술 혁신으로 농업‧농촌에 활력을 불어넣겠습니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난 17일 전문지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2020년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간담회에서 이상재 기획조정과장은 올해 ‘실용적 혁신을 바탕으로 한 현장 중심의 기술보급’ 등 4대 과제를 중심으로 농업기술 혁신을 통해 ‘사람이 돌아오는 농촌’을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4대 중점 과제로 △실용적 혁신을 바탕으로 한 현장 중심 기술보급 △융복합 기술을 활용한 미래 대비 연구개발 강화 △사람과 환경 중심의 농업기술 개발 △농업기술의 글로벌 협력 확대를 제시했다.

◈실용적 혁신 바탕, 현장 중심 기술 보급

농진청은 ‘해들’, ‘알찬미’ 등 우수품종 쌀의 재배를 확대해 외래품종 쌀을 대체하고 여성과 고령 농업인이 사용하기 쉬운 농기계를 개발해 농작업의 편리성을 높이고 밭작물기계화를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또 지역 농업 연구개발(R&D)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지역특화작목 육성 중장기계획’을 6월까지 수립하고 지역이 참여하는 국가 R&D 사업을 발굴해 지난해 775억원 수준이던 시군 농업기술센터 등 지방농촌진흥기관의 농업R&D 참여 예산을 올해 1140억원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아울러 신속한 기술수집·확산을 위해 온라인 기반의 현장애로기술 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최고전문가 기술이전교육(7분야 150명) 등을 통해 기술상담과 현장진단이 가능한 지역별 최고기술전문가를 양성할 계획이다.

 

◈융복합 기술 활용…미래 대비 연구개발 강화

농진청은 시설·노지·축산 등 다양한 농업환경에서 사물인터넷(IoT)를 기반으로 한 동식물 생육·환경데이터의 수집·분석체계를 마련하고 육종·재배·유통의 단계별로 데이터 기반의 정밀 농업체계를 구축하는 등 농업의 디지털화를 위한 기반기술을 개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 온난화에 대비해 ‘고온극복 혁신형 쿨링하우스’를 개선하고 규격화해 국내외 실증을 통해 시설농업의 혁신을 추진한다.

인공광을 이용한 실내농장 기술로 남극기지에 신선 채소류의 공급을 확대하는 등 사막에서 남극까지 한국 농업기술을 확산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누에·봉독 등 농업생명자원을 활용해 형광실크·차세대 의료소재 등을 개발하고 마이크로바이옴·발효식품 등 미생물 분야의 기술 개발을 확대하는 한편 과수화상병·아프리카돼지열병(ASF)·구제역과 같은 동식물 질병 예방을 위한 연구도 추진한다.

◈사람‧환경 중심의 농업기술 개발

농진청은 ‘청년농업인 창업아이디어 공모’(11월) 등을 통해 청년농업인의 창업 아이템을 발굴하고, 장애인·노인 등 취약계층을 위한 농작업 안전기술 개발을 강화한다.

또 치유기능성 동식물자원을 이용한 치유농업 기술의 개발과 이를 활용한 농촌관광도 활성화할 예정이다.

이밖에 이상 기상에 대응해 기상재해 조기경보서비스의 정확도를 높이고 기후변화에 적응할 수 있는 유망 아열대 작물을 발굴해 국내 환경 맞춤형 재배기술을 개발한다.

아울러 농업분야의 미세먼지 저감기술과 공익직불제 지원을 위한 환경보전 기술의 개발도 추진한다.

◈농업기술의 글로벌 협력 확대

농진청은 국제기구와 협력을 강화해 유엔식량농업기구(FAO)와 공동으로 아시아 토양지도 구축사업을 추진하고, 개도국 기술지원 확대를 위해 파키스탄과 키르기스스탄에 해외농업기술개발사업(KOPIA) 센터를 신규 설치키로 했다.

이밖에 수입국별 농약잔류허용기준(Import Tolerance)을 확대해 수출농산물의 안전성을 강화하고, 배추·딸기 등 신선농산물의 유통기간을 연장하는 수확 후 관리기술을 개발해 농산물 수출 확대를 지원할 예정이다.

김경규 청장은 “농촌이 고령화·수입개방의 심화·기후변화 등으로 어려움을 맞고 있지만, 현장과 밀착된 기술의 개발과 보급을 통해 농업인과 국민의 삶이 더 나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