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솔선수범' 세종시 지역 외식업 활성화 나서
농식품부 '솔선수범' 세종시 지역 외식업 활성화 나서
  • 이은용 기자
  • 승인 2020.02.19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개 실·국 등 전 직원 참여 주 2회 이상 방문키로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농식품부가 코로나19로 위축된 외식 소비 및 지역 상권을 살리기 위해 세종시 지역 내에서 소비 촉진 캠페인을 펼칠 방침이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19일부터 3월 말까지 ‘세종시 외식업 활성화 캠페인’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지난 17일 정부에서 발표한 ‘코로나19 대응 관광·외식업 긴급 지원방안’ 중 ‘구내식당 의무휴무제 한시적 확대’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농식품부는 외식산업 전담부처로 솔선수범하는 차원에서 보다 적극적인 외식업 활성화 캠페인 시행 방안을 마련했으며, 소속·산하 기관에도 자체 실정에 맞게 소비 캠페인에 동참토록 조치했다.

농식품부 직원들이 인근식당에서 식사를 하는 모습.
농식품부 직원들이 인근식당에서 식사를 하는 모습.

농식품부 본부 내 13개 실·국과 52개 부서 모두 점심시간을 활용해 이번 캠페인에 참여하며 실국 단위는 세종시 외곽(조치원, 장군면, 공주시 등) 지역의 음식점을 캠페인 기간 동안 2회 이상 방문토록 했다.

또한 부서 단위는 세종청사에서 멀리 떨어진 지역(고운동, 아름동, 종촌동, 다정동 등)의 음식점을 주 2회 이상 방문토록 권장할 계획이다.

원거리 이동에 따른 복무는 행정안전부의 지침에 따라 유연근무를 적극 활용해서 추진한다는 계획이며, 점심시간 연장에 따른 부서별 업무공백이 없도록 부서별 날짜, 시간, 인원 등을 적절히 분배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따라 외식뿐 아니라 소비 위축이 지역사회에 광범위하게 나타나고 있는 만큼, 이번 캠페인을 통해 외식업계와 지역경제 회복에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