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부처 손잡고 ASF 확산 차단 방역 총력태세 들어가
범부처 손잡고 ASF 확산 차단 방역 총력태세 들어가
  • 이은용 기자
  • 승인 2020.03.25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돈농장 전파 막는다…부처별 대응책 세워 적극 추진
정부 “울타리 출입문 관리 등 축산 농가 협력” 당부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정부가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을 차단하고, 양돈농장 전파를 막기 위해 관계부처와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이를 위해 부처별(농식품부와 환경부, 국방부)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에 총력을 기울여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환경부는 멧돼지 포획방식을 다변화하고, 일제 수색을 통해 폐사체 전면 제거에 나서는 한편, 광역울타리를 보강해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차단을 위해 총력 대응하기로 했다.

또 광역울타리 내 지역의 멧돼지 개체수 저감을 위한 포획 활동을 계속 추진하면서 포획틀과 트랩 설치도 대폭 늘려나갈 계획이며, 시·군별로 포획틀 관리반을 운영해 먹이 유인과 적정 위치 선정 등을 통해 포획틀과 포획트랩의 설치 효과를 극대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광역울타리 외곽지역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위험을 낮추기 위해 경기도와 강원도 총 8개 시·군에 포획벨트를 설정하고, 남쪽에서 북쪽으로 집중포획을 실시하는 등 사전에 멧돼지 개체 수를 저감키로 했다.

특히 연천에서 포천으로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한탄강 이남에 광역울타리를 추가 설치했으며, 화천에서 양구로의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화천군 소재 파로호 남측과 해산 동측에 설치 중인 광역울타리도 3월 중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멧돼지 발생현황
멧돼지 발생현황

여기에 농식품부·국방부와 함께 비무장지대 일원, 양성개체 발생지점 주변 멧돼지 서식처와 인근 농경지, 접경지역 하천, 영농인의 민통선 출입 차량 등 환경 시료를 주기적으로 조사해 바이러스 확산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민통선 이북지역에 대해 실시하던 총기포획을 민간 전문 수렵인과 합동으로 더욱 강화해 지원하고, 멧돼지 폐사체 수색활동도 확대하기로 했다.

또한 접경지역과 산악지대 등 방역이 어려운 지역에 대한 항공 방역과 비무장지대 일원 통문 출입 차량, 인원에 대한 방역 조치도 더욱 강화해 실시 중에 있다.

농식품부는 접경지역에 대한 집중소독과 함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농장으로 유입되지 않도록 농장단위 방역조치를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농장주변과 농장·축사 내부로 야생조수류·쥐·파리 등 매개체와 차량, 사람에 의해 바이러스가 전파되지 않도록 울타리와 조류차단망, 방충망 등 방역 시설 설치하고 있다.

또 농장 세척·소독, 생석회 벨트 구축 등 방역조치와 손 씻기, 장화 갈아 신기 등 방역 기본수칙 준수 등 9개 분야 23개 수칙으로 농장별 방역조치를 구체화해 전국 6,300개 농장에 모두 배포했다.

아울러 농장단위 방역조치가 신속히 이행될 수 있도록 전국 6,300개 양돈농가별로 전담 컨설턴트(955명)를 지정해 1:1 컨설팅을 실시하고, 4월부터는 중앙·지자체 합동 점검반을 편성해 전국 양돈농장의 방역조치를 점검, 법령 위반사항은 패널티를 부과할 계획이다.

수습본부 관계자는 “봄철 이후에도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며 “영농철 발생지역으로 사람의 출입이 증가할 경우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이 우려돼 멧돼지 발생지역 주민이 발생지역 인근 산지와 울타리 내 출입을 자제해 주시고, 울타리 출입문 관리에 협조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