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계열사 직원 방역소홀에 대한 책임 묻는다
AI 계열사 직원 방역소홀에 대한 책임 묻는다
  • 연승우 기자
  • 승인 2018.01.02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록 장관, 농장단위 철저한 차단방역 당부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이 AI 방역 소홀에 대해 계열사의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혀 지난 국정감사에서 지적한 계열사의 방역회피에 대한 연장선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2월 30일 김 장관은 전북 정읍시청과 전남 고흥군청 AI 상황실을 방문하여 전남·북도의 AI 방역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하면서 계열사 관련 문제점이 발견될 경우, 보상책임 등 계열사의 법적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고 밝혔다.

이날 김 장관의 지적은 계열사의 방역 책임 회피보다는 계열사 영업사원이 출하를 앞두고 있는 농장에 방문할 때 개인방역 수칙을 준수하지 않을 경우 보상책임을 묻겠다는 내용이여서 그 실효성에 의문이다.

김현권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육계 계열사들이 병아리 소유권을 농가에게 설정해 방역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면서 AI 등 전염병 발생 시 계열사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번 김 장관의 발언은 계열사들이 방역에 대한 책임을 강화시키는 것이 아니라 계열사 직원들의 방역 수칙을 지키는 수준이라는 점에서 아쉬움이 남는다.

한편, 김 장관은 최근 AI 발생 주기가 점점 짧아지고 있어 언제 어디서든지 AI가 발생할 수 있다며 농장단위의 철저한 차단방역을 당부하면서 “정밀검사를 위해 농가에 출입해 시료를 채취하는 과정에서 AI가 전파될 수 있다는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도록 AI SOP에 따라 소독 등 각별히 주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