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쌀 10만톤 식량 위기 11개국 700만명 원조
대한민국 쌀 10만톤 식량 위기 11개국 700만명 원조
  • 김재민
  • 승인 2024.04.18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 세계식량계획 원조 두 배 늘리고 출항식 개최
대한민국은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아프리카 등 식량 위기 11개국에 쌀 10만톤을 지원하기로 하고 선적식을 개최했다.
대한민국은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아프리카 등 식량 위기 11개국에 쌀 10만톤을 지원하기로 하고 선적식을 개최했다.

유엔세계식량계획(The United Nations World Food Programme, WFP) 한국사무소는 17일 농림축산식품부의 WFP를 통한 한국 쌀 원조 출항식을 열고 올해부터 쌀 10만 톤을 11개 국가 WFP 식량 지원에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프리카 8개국(기니비사우, 마다가스카르, 모리타니, 모잠비크, 시에라리온, 우간다, 에티오피아, 케냐), 아시아 2개국(아프가니스탄, 방글라데시), 중동 1개국(예멘)의 심각한 식량 위기를 겪는 인구 700만 명에게 전달 예정이다.

한국 정부는 2018년부터 매년 5만 톤의 쌀을 예멘, 에티오피아, 케냐 등 WFP가 활동하는 4-6개국으로 보내왔으며, 연간 300만 명이 넘는 식량 위기 인구의 배고픔 해소에 앞장서고 있다. 올해부터는 지원 규모와 국가 모두 확대됐다.

출항식이 열린 군산항에 선적된 1만 5000 톤의 쌀은 방글라데시로 전달, 콕스바자르의 로힝야 난민들에게 전달 예정이다. 이번 출항을 시작으로 전국 4개 항구에서 차례대로 선적과 출항을 진행해 이르면 8월부터 11개국 현지에서 전달된다.

WFP의 라니아 다가시-카마라 사무차장보는 “전 세계 3억 3300만 명이 극심한 식량 위기에 직면한 상황에서 대한민국의 지원 확대를 환영하고 감사함을 전한다”며 “WFP가 한국에서 식량을 지원하고 개발 사업을 도운 지 60년, 한국이 WFP의 지원을 졸업한 지 40년이 된 올해 뜻깊은 행사에 참여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농식품부 송미령 장관은“우리나라는 식량원조를 받던 나라에서 한 세대 만에 공여국으로 발전한 모범사례로 WFP와 함께 우리 쌀 지원을 통해 전 세계 기아 종식을 위해 글로벌 중추 국가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충실히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엔세계식량계획은 전 세계 최대 규모의 인도적 지원 기관으로, 지난 2020년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 긴급 상황에서 생명을 구하는 식량 지원과, 분쟁·재난·기후 위기로부터 평화와 번영으로 나아가는 개발 지원을 진행 중이다. 2024년은 WFP가 대한민국에서 지원 활동을 시작한 지 60년, 종료한 지 40년이 되는 해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과 토트넘 홋스퍼의 주장 손흥민 선수가 글로벌 친선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