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에서 소 이동을 신고하지 않은 축주에게 1천8백만원의 벌금이 부과되었다
뉴질랜드에서 소 이동을 신고하지 않은 축주에게 1천8백만원의 벌금이 부과되었다
  • 남인식 편집위원
  • 승인 2024.06.07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牛)가 사는 세상 소식 24-614, 6월 7일

[팜인사이트=남인식 편집위원]

젖소 580만두와 육우 380만두 등 960만두 정도의 소를 사육하는 뉴질랜드에서 자신이 기르는 소 수백마리를 전국 가축등록 및 이력시스템에 입력하지 않은 축주가 2만1천달러(1천787만원)의 벌금을 부과받았다고 뉴질랜드 기초산업부(Ministry for Primary Industries)가 발표하였다.

뉴질랜드 북섬 서부지역에 위치한 타라나키(Taranaki) 지역에서 낙농목장과 육우를 동시에 사육하는 이 축주는 지난 2022년 8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자신이 사육하는 142두의 소들을 이동 등록없이 3군데 장소로 옮겼으며, 같은 기간 다른 곳의 323두의 소들도 아무런 신고없이 여러차례 이동을 시킨 것으로 조사되었다.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이 축주는 이 같은 가축 이동 의무화 고지를 지난 2019년에 처음으로 받았고, 2020년에는 관련 교육도 이수하였으며, 2020년에는 경고서한, 2021년부터 2022년 사이에는 법 위반사항에 대한 경고장도 발부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현재 뉴질랜드에서는 소나 사슴같은 가축에 대해 관리 책임이 있는 사람이 이표 부착을 하고 이력시스템에 등록을 의무화하고 있으며, 모든 가축의 이동시 48시간이내에 반드시 입력을 하여야 하는데 이 축주는 이 같은 의무사항을 위반한 4가지 혐의로 검찰의 기소에 따라 이같은 처분이 이루어 졌다.

한편, 뉴질랜드 정부 관계자들은 지난 2017년 소에서 발생한 마이크로 플라즈마병으로 280여개 목장에서 소 18만두가 살처분되고 농가에는 2억5천만달러의 보삼금이 지급되었다며, 가축 단 한 마리가 엄청남 축산업 손실을 불러 일으킬 수 있어 소 사육농가들의 등록 및 이력 추적 시스템 의무 등록을 당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