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소(牛)가 사는 세상 소식 22-546, 12월 4일
일본 최고 마츠자카 소고기 품평회에서 676kg의 암소 한 마리가 2억6천만원에 경매되었다
2023. 12. 04 by 남인식 편집위원

[팜인사이트=남인식 편집위원]

일본내 3대 와규 브랜드 중 하나로 송아지를 낳지 않은 흑모 암소만을 비육하여 도축 생산하는 마츠자카 소고기 품평회에서 676kg의 암소 한 마리가 3천만엔(2억6천만원)에 경매되었다고 대회 운영위원회가 발표하였다.

매년 11월 전반적인 체형 균형과 체폭등 외모는 물론 엄격한 자격 심사를 거쳐 50여두 정도가 출품하는 이 품평회에서 이번에 최고상을 수상한 이 암소는 올해 47세인 축주가 사육을 하였는데, 이 축주는 지난 2018년에도 최고 수상 기록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축주는 이 암소가 아주 건강하게 자랐으며, 매번 체형 상태를 감안하여 사료를 급여하였고, 특히 매번 털 손질을 할 때 말을 걸었다고 비법을 밝혔는데, 심사위원들은 이 암소가 등선이 우수하고 피모상태가 뛰어난 것으로 평가하였다.

이 암소를 낙찰받은 지역 전문 유통업체 대표는 최근 축산농가들이 사료나 비료 가격이 올라 어려워진 농가를 돕는 차원에서 지난해 입찰가 2천6백만엔보다 높게 응찰했다고 밝히며, 12월에 이 암소 고기를 특별판매하는 행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히고 있다.

한편, 지난 1949년부터 매년 개최되는 이 대회에 역대 최고 경매가격은 지난 2002년에 5천만엔(4억4천만원)으로 나타나 있으며, 마스자카 소고기는 지방 융점이 낮아 입안에서 살살 녹는 것으로 홍보되고 있고, 소고기 외에 곱창과 대창이 특별한 맛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