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삼 종주국 자존심 ‘간편식 제품’으로 이어 간다
인삼 종주국 자존심 ‘간편식 제품’으로 이어 간다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8.11.26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홍삼칩’ 개발…다양한 제품 개발되고 있어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인삼 소비 확대를 위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홍삼칩’이 개발돼 업계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인삼 소비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인삼을 간편식 제품의 소재로 이용하기 위해 홍삼칩(인삼칩)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인삼은 면역력 증진과 피로 회복 등 다양한 효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고가의 건강 약재라는 이미지가 있어 주로 뿌리를 이용해 6년근 홍삼과 건강기능식품으로 이용해왔다.

홍삼 제품만으로는 국내외 시장의 변화와 소비자의 다양한 요구에 부응하지 못해 인삼 소비가 활성화되지 못했다.

인삼 수요는 지난 2009년 2만7800톤(국내 소비 2만3744톤, 수출 4056톤)에서 지난해 2만3310톤(국내 소비 1만9635톤, 수출 4075톤)으로 줄어들었다.

농진청에서 개발한 홍삼칩은 1인 가구 및 핵가족의 증가 등 최근 식품 소비 트렌드 변화에 맞춰 인삼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소재로 적합하다.

홍삼칩은 향, 단맛, 쓴맛, 씹는 맛 등의 전반적으로 우수한 기호도를 가지도록 찌는(증숙) 조건을 설정하고 동결 건조법을 이용해 만들었다.

간편하게 들고 다니며 간식으로 바로 먹을 수 있고 견과류 등 다양한 재료와도 잘 어울려 부재료로 사용하기에도 좋다. 홍삼칩은 특허 출원됐고, 산업체에서는 홍삼칩을 이용해 다양한 제품을 개발 중에 있다.

현동윤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인삼과장은 “식품으로 인삼을 활용하기 위한 인삼 연구에 집중해 더 많은 사람들이 인삼을 이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