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소비 ‘대형 할인점’ 소비↓…모바일 구입 증가
식품소비 ‘대형 할인점’ 소비↓…모바일 구입 증가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8.12.07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래시장 비중은 줄어·슈퍼마켓 비중 꾸준히 올라
농경연, ‘2018 식품소비행태조사 결과 발표대회’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대형 할인점을 방문해 소비하는 소비자는 줄고, 모바일로 식품 구입을 하는 소비자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창길)이 지난 6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개최한 ‘2018 식품소비행태조사 결과발표대회’에서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가구 내 식품 주구입자(3437가구), 성인(6578명) 및 청소년 가구원(614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이 결과 우리나라 가구에서 식품을 주로 구입하는 장소는 ‘대형 할인점(35.6%)’ 비중이 가장 높았고, ‘동네 중소형 슈퍼마켓’에서 식품을 주로 구입하는 가구도 32.2%로 높은 수준이었다.

하지만 지속적으로 증가하던 ‘대형 할인점’ 비중이 올해 감소하기 시작했으며, ‘재래시장’의 비중은 꾸준히 감소해 지난 2016년 24.8%보다 10.7% 하락한 14.1%를 기록했다.

반면 ‘대기업이 운영하는 중소형 슈퍼마켓’의 비중은 꾸준히 증가해 올해에는 2016년(8.9%)의 2배 수준(16.5%)으로 높아졌다.

특히 인터넷으로 식품을 구입하는 가구의 비중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 올해에는 36.8%의 가구에서 온라인을 통해 식품을 구입한다고 응답했다.

이들 중 67.6%는 모바일을 통해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G마켓, 쿠팡과 같은 오픈마켓·소셜커머스에서 식품을 구입하는 비중이 58.3%였으며, 32.2%의 가구는 대형 할인점의 온라인매장에서 식품을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픈마켓·소셜커머스는 ‘저렴한 가격’, 대형 할인점 온라인매장은 ‘좋은 품질’을 기반으로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