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외식트렌드 ‘뉴트로 감성·비대면 서비스화·편도족 확산’
내년 외식트렌드 ‘뉴트로 감성·비대면 서비스화·편도족 확산’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8.12.13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aT, ‘외식소비행태 분석·전문가 의견 반영’ 선정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내년도 외식 트렌드는 무엇일까. ‘뉴트로 감성’, ‘비대면 서비스화’, ‘편도족의 확산’이 ‘2019년 외식 트렌드’를 이끌어갈 키워드로 선정됐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 aT)는 소비자 3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올해 외식소비행태를 분석하고, 이를 전문가 20인과 인터뷰를 통해 조율해 이 같은 키워드를 도출했다고 밝혔다.

키워드 주요 사례
키워드 주요 사례

우선 ‘뉴트로 감성’은 익숙하지 않은 옛것(아날로그 감성)들이 젊은 세대에게 신선하고 새로운 것으로 느껴져 인기를 끌고 있는 현상을 의미한다.

뉴트로는 음식에 제한되지 않고 간판, 디자인, 건축 등 다양한 분야에서 나타나고 있으며, 소비자의 감성을 자극하는 특성을 고려해 ‘뉴트로 감성’이 키워드로 도출됐다. 외식분야에서는 골목상권에 대한 관심증가가 이러한 현상을 대표한다.

‘비대면 서비스화’는 패스트푸드나 편의점, 대형 마트 등에서 사용되는 무인주문 및 결제시스템의 확산을 의미한다. 무인화·자동화의 확산에 따른 배달앱, 키오스크, 전자결제 등의 발달로 외식 서비스의 변화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비스 형태가 영업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외식분야에서 ‘비대면’의 의미는 사람 중심의 서비스에서 기계중심의 서비스로의 이동으로 대표되고 있으나, 외식업계에서는 사람중심의 고급화된 서비스와 편의성에 초점을 맞춘 서비스로 양극화 질뿐만 아니라 이에 따른 산업구조의 변화가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편도족의 확산’은 식사의 해결 방식이 다양해지고, 편의점에서 HMR제품을 사먹는 것도 소비자들이 외식으로 인식하는 현상이 확산되는 것을 의미한다.

일반적으로 편도족은 편의점 도시락으로 식사를 해결하는 사람을 말하나, 2019 외식 트렌드에서 나타나는 편도족의 확산은 단순히 HMR의 소비자가 늘고 있다는 의미뿐만 아니라, 편의점이 서비스 및 음식섭취의 공간으로 식당을 대체하게 되는 경향이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날 것을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