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식 한농연 회장 ‘재선’ 성공
김지식 한농연 회장 ‘재선’ 성공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8.12.24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까지 13만 후계경영인 이끌어
김지식 회장.
김지식 회장.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김지식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회장이 재선에 성공했다.

한농연은 지난 20일 ‘제19대 한농연 선거직 임원 선출 선거’를 시행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김지식 회장은 충청남도 금산군 출신으로 후계농업경영인 선정 후 한농연추부면회장, 한농연금산군연합회장, 한농연충청남도연합회장, 한농연중앙연합회 정책부회장을 거쳐 지난 2016년 제18대 한농연중앙연합회장으로 당선됐다. 이어 다시 한 번 13만 후계농업경영인의 선택을 받아 2020년까지 한농연을 이끌게 됐다.

김지식 회장 당선 인사에서 “쌀 목표가격 재설정, 직불제 개편, PLS 시행 등 여러 가지 문제가 있는데 이러한 것들을 해결하라 회원들이 한 번 더 기회를 준 것으로 안다”며 “13만 후계농업경영인을 비롯한 250만 농업인의 눈과 귀가 돼 산적한 농정 현안 해결과 더불어 문재인 정부의 농정개혁을 조속히 이끌어 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임원 선출 결과 ▲중앙부회장 김제열 현 중앙연합회 감사, 정덕교 현 강원도연합회장, 최영철 현 전남도연합회 감사, 김한종 현 제주특별자치도연합회장 ▲중앙감사로는 현 전라북도연합회 임선구 정책부회장이 당선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