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배 농장 5곳 ‘과수화상병’ 확진
천안 배 농장 5곳 ‘과수화상병’ 확진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9.05.21 2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가 협력 하에 방제작업 총력 태세
예찰조사 범위 확대 방제 대응활동 강화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과수화상병 의심증상이 발견된 천안 배 농장 5곳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주변 농가들은 과수화상병이 주위로 더 확산될 것을 우려했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난 14일 과수화상병 의심증상이 발견된 충남 천안 배 농장 5곳에서 채취한 시료를 유전자 정밀검사 한 결과 과수화상병을 확진했다고 밝혔다.

현재 농진청과 충남도농업기술원, 천안시농업기술센터는 과수화상병이 확진된 천안시 입장면 5곳 배 농장(면적 2만47㎡)의 전염원 제거를 위해 농가와 협력해 방제작업을 진행 중이다.

과수화상병은 발병하면 회복이 불가능한 세균병이다. 고온다습한 환경조건 하에 올해 새로 난 가지에서 병징 발현이 확대되는 경향이 있으며 주로 5월에서 7월 사이에 많이 발생한다.

과수화상병은 우리나라에서 2015년 5월 경기 안성에서 첫 발생된 뒤 현재까지 충남 천안, 충북 제천·충주, 강원 원주·평창 등 6개 지역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작년에는 충주, 원주, 평창 지역에서 신규로 발생해 135농가 80.2ha를 폐원하고 205억 원의 손실보상금을 농가에 지원했다.

농진청은 과수화상병 확산예방을 위해 올 초부터 6개 발생지역을 중심으로 과수 개화 전·개화기 약제 방제를 강화하고, 발생지역은 물론 미발생 지역까지 예찰조사 범위에 포함시키는 방제 대응활동을 강화해 왔다.

지난 겨울 평균 기온이 전년보다 높고 봄철 고온다습해 과수화상병 발생과 확산 우려가 높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농진청은 과수화상병 의심주 발견 시 농업인 자진 신고를 강화하는 한편 정밀예찰을 확대하는 등 확산방지 대책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

과수화상병 방제 연구 강화를 위해 관계기관과 협력해 ‘과수 세균병(화상병) 연구협의회’를 구성하고 △과수화상병 예측 모형 및 방제 기술 개발 △박테리오파지 등 미생물을 활용한 생물학적·유전적 방제기술 개발 △과수화상병 저항성 품종 육성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과수 세균병(화상병) 연구협의회’ 구성 운영과 고위험병해충 관리 전문연구부서 신설 및 관련 연구 인력을 확보해 나갈 방침이다.

정준용 농진청 재해대응과장은 “과수화상병은 5~7월에 주로 발병하고, 기상조건에 따라 급속히 확산될 우려가 있어 농작업 도구의 철저한 소독과 의심 증상 발견 시 신속한 신고를 당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