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농업인 노후준비 농지연금으로 하세요”
“고령농업인 노후준비 농지연금으로 하세요”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9.09.11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어촌공사, 귀성·귀경객 대상 농지연금 홍보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11일 광주송정역에서 우리 쌀로 만든 떡과 리플릿을 1000 여명의 귀성, 귀경객에게 나눠주며 농지연금을 홍보했다.

지난 2011년 처음 출시된 농지연금은 농지를 담보로 매월 연금을 지급받는 상품으로, 만 65세 이상, 영농경력 5년 이상으로 보유 농지가 전·답·과수원으로 실제 영농에 이용되고 있으면 가입할 수 있다.

올해 상반기 누적 가입은 1만 3176건으로 월 평균 지급액은 약 90만원이다. 가입건수는 연평균 14%씩 증가하며 농업인의 호응이 늘어나고는 있지만 고령농업인의 노후준비 여건에 비하면 가입률이 높지는 않다.

고령농업인이 농지연금에 선뜻 가입하지 못하는 이유는 가입 후에도 계속 경작해야 하고, 농지상속에 대한 부담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자녀들이 가입을 적극 권유하는 경우 가입률이 높아진다. 이에 농어촌공사는 이 점을 착안해 가족이 모두 모이는 명절을 활용해 농지연금을 집중 홍보하고 있다.

김인식 사장은 “농지연금은 농업에 평생을 헌신하신 농촌 어르신들이 경제적 안정을 누리며 자긍심을 갖고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돕는 제도”라며 “자녀들의 농지연금 가입 권유는 부모님께 경제적 안정을 선물하는 것”이라며 가입을 권유했다.

자세한 사항은 전화(1577-7770)나 농지은행 포털(www.fbo.or.kr) 또는 가까운 한국농어촌공사 본부나 각 지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