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ASF 피해농가 지원 강화·방역조치 개선 계속 건의할 것”
[현장인터뷰]“ASF 피해농가 지원 강화·방역조치 개선 계속 건의할 것”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9.11.07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생멧돼지 포획포상금 인상·광역 울타리 설치 등 요구 반영돼
멧돼지 전체 개체수 조절·합리적 보상책 마련 촉구
ASF 안전성 홍보·소비촉진 캠페인 활동 적극 펼쳐
하태식 한돈협회장 ‘축산 전문지 기자 간담회’
하태식 한돈협회장
하태식 한돈협회장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에 따른 피해농가 지원 강화와 방역조치 개선을 지속적으로 정부와 국회에 건의하고 있습니다.”

하태식 대한한돈협회장(한돈자조금 위원장)은 지난 6일 제2축산회관 대회의실에서 ‘축산 전문지 기자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하태식 회장은 이 자리에서 “그동안 실효성이 떨어졌던 야생멧돼지 포획포상금을 환경부에 건의해 두당 20만 원까지 상향 조정했다”면서 “여기에 접경지역의 ASF 바이러스 확산 가능성에 대비해 멧돼지의 남하와 동진을 차단하기 위해 광역 울타리 설치를 요구해 파주에서 고성까지 동서를 횡단하는 울타리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하 회장은 특히 야생멧돼지 개체수 감축과 ASF 확산을 차단할 수 있는 이중울타리 지원도 요구했다고 말했다.

그는 “한돈협회는 야생멧돼지 전체 개체수 50% 감축을 요청했고, 이에 환경부가 연말까지 10만두를 감축한다는 목표로 현재 추진 중에 있다”고 설명하며, “특히 ASF 확산에 주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야생멧돼지 사체 수색 인력도 대폭 확충해 운영하겠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양돈장 이중울타리 지원 사업도 농식품부와 협의해 추진하겠다는 답변을 이끌어냈다”고 덧붙였다.

하 회장은 여기에 피해농가 현실에 맞는 지원책이 나올 수 있게 계속해서 건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살처분 후 소득발생 시까지는 최소 2년 이상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는 실질적 폐업에 준하는 피해가 발생한다”면서 “특히 현행 가축전염병 예방법에 따른 생계안정자금은 평균가계비의 6개월 치 정도 밖에 안 돼 현실을 반영한 소득안정자금 지급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폐업을 원하는 농가에 폐업 보상책 마련과 정책자금 대환 및 긴급 융자 지원, 살처분 보상금 지급에 따른 세금 관련 사항 등에 대해서도 피해농가 현실에 맞는 대책을 세워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 회장은 또 ASF 발생에 따른 소비부진으로 인해 돈가 급락으로 한돈 농가가 많은 피해를 보고 있어 ASF 안전성 홍보와 소비촉진 활동도 적극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ASF 안전성 홍보를 위해 TV 및 온라인 광고를 새로 제작해 6일 저녁부터 방영하고 있고, 뉴스 프로그램 등에 자극적이고 혐오 장면 보도 자제 요청 등을 하고 있다”면서 “특히 한돈 소비촉진을 위해 대형 유통점과 연계해 할인행사 등 온오프라인을 이용한 대대적인 소비촉진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 회장은 마지막으로 “앞으로도 ASF로 인해 발생하는 여러 문제점에 대해 개선책을 제시하고 한돈 농가 생존권과 권익보호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며 “아울러 안전한 한돈이 국민 여러분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테니 우리 돼지고기 한돈을 많이 사랑해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한돈협회는 ▲ASF 관련 피해지역 대책위원회 ▲ASF 방역개선 대책위원회 ▲야생멧돼지 대책위원회 ▲ASF 대응 산업안정 대책위원회 ▲성금모금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중점과제 발굴과 해결방안을 집중 모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