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도 울고 농민도 울었다”…농민들 ‘대정부 투쟁’ 나서
“하늘도 울고 농민도 울었다”…농민들 ‘대정부 투쟁’ 나서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9.11.14 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TO 농업분야 개도국 포기 규탄·근본 농업정책 수립’ 촉구
농민들 똘똘 뭉쳐 요구 관철될 때까지 끝까지 투쟁 전개할 것
농축산연합회, 농민 1만 여명 참가 ‘전국농민총궐기대회’ 개최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정부의 일방적인 WTO 농업분야 개도국 포기를 강력히 규탄하고 근본적인 농업정책을 수립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하겠다”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국회의사당역 2번 출구 옆 도로)에서는 많은 가을비가 내리는 가운데 전국에서 농민들 1만 여명(주최 측 추산)이 집결해 강력하게 정부 규탄 발언을 쏟아냈다.

28개 농민단체로 구성된 한국농축산연합회(상임대표 임영호)는 전국농민총궐기대회를 열고 분노한 농민들의 목소리를 정부와 국회에 전달했다.

임영호 상임대표는 규탄발언에서 “개도국 지위를 포기하게 되면 그동안 보조금의 축소와 농산물 수입관세 인하가 불가피하고 차후 협상의 결과에 따라 수입농산물로부터 국내 농산물을 보호할 방어막이 무너지게 돼 농업은 막대한 영향을 받게 될 것”이라고 지적하며, “많은 시간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철저한 준비 없이 농업을 희생양 삼는 것은 더 이상 있을 수 없는 일이고, 우리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김홍길 축산관련단체협의회(한우협회장) 회장도 “정부와 국회 모두가 농민을 다 버렸다. 문재인 대통령은 농업을 직접 챙기겠다고 했다. 농민들은 기대를 했지만 결국 희망은 분노로 바뀌었다”고 울부짖으며, “300만 농민의 심정은 말할 나위 없이 참담한 심정이다. 이제 모든 농민이 똘똘 뭉쳐 연말까지 대정부 투쟁에 나서 싹 다 엎어 버리자”고 투쟁 의지를 불태웠다.

상징의식인 대형현수막 찢기 모습.
상징의식인 대형현수막 찢기 모습.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이전 정부와 다를 것이라 생각했고 믿어 왔지만 여전히 농업은 찬밥이고 우리 농민은 국민이 아닌 주변인 이었다”고 하소연하며, “농업을 직접 챙기겠다던 약속도 모래성처럼 허물어 버리는 현 정부의 농업 홀대에 더는 어떠한 기대도, 어떠한 신뢰도 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제 앉아서 기다리지만은 않을 것이고, 이제 투쟁을 통해 바꿔나갈 것이다. 우리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끝까지 싸워 나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특히 ▲농업·농촌의 변화와 혁신을 위한 안정적인 재정지원 약속 ▲농업·농촌의 공익적 가치 실현을 위한 공익형 직불제 전면 시행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 보장과 국내 농산물 수요 확대 방안 마련 ▲농민의 소득과 경영 안정을 위한 특단 대책 마련 ▲청년·후계 농업인 육성을 위한 획기적 대책 마련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범 부처와 민간이 공동 참여하는 특별위원회 즉각 구성 등을 촉구했다.

우리 농업 사망선고를 상징하는 입관 화형식.
우리 농업 사망선고 상징하는 입관 화형식.

이날 전국농민총궐기대회에서는 상징의식으로 대형현수막 찢기와 우리 농업 사망선고를 상징하는 입관 화형식 등의 퍼포먼스도 진행됐다.

한편 황주홍 농해수위 위원장과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이만희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회장을 찾아 농민들을 위로하고 개도국 지위 포기 철회 요구와 대책 마련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