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로컬푸드 전문 청년농업인’ 육성 나서
농협, ‘로컬푸드 전문 청년농업인’ 육성 나서
  • 이은용 기자
  • 승인 2019.11.18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49명 선정…자재비·판로확보 등 지원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농협(회장 김병원)이 청년농업인의 지역 내 소득창출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로컬푸드 전문 청년농업인’을 적극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로컬푸드 전문 청년농업인’은 로컬푸드출하회 가입 후 최소 3년 동안(연간 90일 이상) 의무 출하한 만 40세 이하의 로컬푸드직매장 소재 시군 거주 농업인을 말한다.

농협은 지난 14일 전국 49명의 ‘로컬푸드 전문 청년농업인’을 선정하고 ▲로컬푸드 생산하우스 1개동 규모의 시설 자재비 지원(총 4억 원, 1인당 최대 800만원) ▲친환경농법으로의 단계적 전환을 위한 토양개량제 지원 ▲로컬푸드직매장, 공공급식지원센터를 통한 생산농산물 우선판매 ▲재배신기술 및 상품화 교육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1로컬푸드직매장-1청년농업인’ 달성을 위해 ▲로컬푸드직매장을 통한 판로 지원으로 농촌 정주기반 마련 ▲소득창출 기회 확대 등에 적극 앞장설 방침이다.

김병원 회장은 “청년농업인이 판로 걱정 없이 마음 놓고 농사에만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면서 “청년농·중소농업인 소득증대와 지역사회 공헌을 위해 농협 로컬푸드직매장을 지속적으로 확대 개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