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R&D센터, 친환경건축물 인증제도 골드등급 획득
풀무원 R&D센터, 친환경건축물 인증제도 골드등급 획득
  • 김지연 기자
  • 승인 2020.05.25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 및 물 사용 절감에서 높은 평가 받아

[팜인사이트=김지연 기자] 풀무원은 최근 연구·개발(R&D) 센터 ‘풀무원기술원’이 글로벌 친환경 건축물 인증제도 ‘LEED ’에서 골드 등급을 획득하고 새로운 도약에 나선다고 밝혔다.

LEED 골드는 LEED 신축건물 인증 가운데 최신 버전인 V4에서 플래티넘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등급이다.

LEED 골드 등급 획득은 대한민국 식품연구소 최초이자, 비식품 분야를 포함해 국내 R&D 센터가 취득한 가장 높은 등급이라고 풀무원은 설명했다.

 

충북 오송바이오폴리스지구에 있는 풀무원기술원은 지하 1층, 지상 6층 규모로 빗물을 화장실 용수와 조경으로 재사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하고 절수형 수도꼭지와 양변기를 도입해 미국 법적 기준 대비 물 사용량을 73% 절감했다.

또 기술원 옥상에 태양광 설비를 설치해 전체 조명의 70%가 태양광에서 얻은 에너지로 돌아가고 지열과 빙축열을 냉난방에 활용해 LEED 기준 대비 에너지 사용량을 20% 절감했다.

빙축열은 심야에 얼음을 얼렸다가 한낮에 이를 녹여 건물을 냉방하는 방식이다.

LEED는 미국 그린빌딩위원회(USGBC)가 제정한 세계 3대 친환경 건축물 인증제도 가운데 하나로, 국내에서는 롯데월드타워, 남산스퀘어, 강남 파이낸스 센터 등 156개 건물이 LEED 인증을 받았다고 풀무원은 밝혔다.

풀무원기술원 이상윤 원장은 “미래 세대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새 첨단 R&D센터를 풀무원의 로하스 가치를 반영한 친환경 건축물로 조성하게 됐다”며 “최고의 연구 환경을 발판으로 삼아 소비자의 안전과 지속 가능한 식생활에 기여하는 신제품 개발과 글로벌 연구기술 경쟁력 확보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